소름끼치는(?) 그러나 교훈적인 화학물질 경계 공익광고: 'Mr. Yuck'

DVS 영상실 2020. 1. 22. 15:12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1970년대 미국에서는 가정용품 내 화학물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습니다. (사실 이런 건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Pittsburgh, Pennsylvania)의 '피츠버그 어린이병원(Children's Hospital of Pittsburgh)'에서는 1971년 화학물질 경계 캠페인의 일환으로 'Mr. Yuck' 마크를 제작하고 화학물질 경계 캠페인을 전개했습니다. 영상 한 번 보시죠.

 

1970년대 미국 각 주의 독성유해물질 관리센터의 'Mr. Yuck' 공익광고. (해당 버전은 로드아일랜드[Rhode Island] 주 버전.)

가사는 이렇습니다 (그런데 노래가 좀 소름끼칩니다):

 

Muhahahahahahahahahaha!

음하하하하하하하하하!

Mr. Yuck is mean, Mr. Yuck is green

Mr. Yuck은 잔혹해, Mr. Yuck은 초록빛이야!

Home is full of lots of things that children shouldn't touch,

집안에는 아이들이 만져선 안 될 것들이 많아

Home is full of bad things that can hurt you very much

집안에는 너를 아프게 할 나쁜 것이 많아

Now there's a man whose face is green that you ought to get to know

너에게 반드시 명심할 것을 알려주는 초록빛 얼굴 표시가 있어

He'll warn you when dangers coming fast and slow.

위험한 게 널 노릴 때 그가 경고를 줄 거야

Get to know his face, in every single place

어느 곳이든지 그의 얼굴을 알 필요가 있어

When you see it you'll know quick, things marked yuk make you sick,

너는 금방 알 수 있어, 'Yuck' 마크가 있는 건 널 아프게 해

Sick, sick, sick.... Sick, sick, sick.....

아프게, 아프게, 아프게 할지도 몰라. 아프게, 아프게, 아프게....

Mr. Yuck is mean, Mr. Yuck is green!

Mr. Yuck은 잔혹해, Mr. Yuck은 초록빛이야!

Muhahahahahahahahahaha!

음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 영상에 나오는 Mr. Yuck 로고도 소름끼치고, 이 영상 속 노래도 소름끼친데, 어쨌든 화학물질의 위험성에 대해서 간략하게나마 알려주는군요.

 

물론 이 캠페인은 1980년대 들어 자취를 감취었으나, 그 이후에도 화학물질의 폐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화학물질의 위험성을 알리는 캠페인조차 소극적인 것을 보면, 이 방법이 꽤 효과가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화학물질 공포 없는 세상은 언제쯤 오려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