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논평2019.05.24 19:42

대한민국 헌법을 이해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요?

아마 거의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헌법 제1조 -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며, 모든 주권은 국민에게 나온다'를 아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요?

상당할 겁니다.

그러나 국민들은 - 헌법을 읽지 않습니다.

그러니 재벌 총수들이 비리를 저질러도, 나와는 상관 없는 일이라 치부하고,

수구극우집단 자유당이 광주민중혁명을 "북한이 사주한 게릴라 소요사태"라고 폄훼해도, 과거의 일이라 하며 나몰라라 하고,

KBS와 MBC가 일본의 NHK처럼 우익의 정치 프로파간다로 변질되도, 욕하면서 시청하고,

일제 식민 잔재가 남아있는데도, 뿌리뽑으려 하는데 엉터리 불량국가 일본의 흉계가 무서워서 쩔쩔매고,

의식과 행동이 따로 놀 수밖에 없습니다.

 

남아메리카에 특권언론이 지배하는 '베네수엘라'라는 미친 나라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에서 참 흥미로운 점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후안 과이도 임시 대통령이 헌법을 들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왜 그는 헌법을 들고 있는 것일까요?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1989년 카라카스 대학살의 아픈 역사를 겪었던,

이어서 우고 차베스와 니콜라스 마두로의 新엘리트-특권-부패독재를 겪고 있는,

특권언론이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뒤틀린 언론환경을 가진,

베네수엘라의 뒤틀리고도 슬픈 역사를 더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과이도와 베네수엘라 민중들이 스스로 다짐했기 때문이지요.

오죽하면 베네수엘라 민중의 참 지도자 후안 과이도 역시

베네수엘라의 임시대통령, 임시정부 수장이기에 앞서

'베네수엘라'라는 사회를 구성하는 민중이기에 헌법을 들고 부패한 니콜라스 마두로와 이에 부역하는 특권언론에 맞서 민중과 함께

목숨 걸고 데모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베네수엘라는 어느 정부가 집권해도

특권언론이 여전히 나라를 좌우하고 있으며

부패와 독재의 유혹이 정치인들 곳곳에 스며들었기 때문이지요.

 

돌이켜보면

'토착 왜구'라 불리우는 친일의 후예,

국민 기본권을 탄압한 유신의 후예,

광주시민들을 잔혹하게 학살하고 광주민중혁명을 잔인하게 총칼로 짓밟은 신군부의 후예

그리고 그 잔당들 투성이인 자유당이 여전히 정치판의 지배자로 군림하고 있으며

조선, 중앙, 동아로 대표되는 족벌언론들이 여론을 지배하는 우리 대한민국의 참담한 현실과

많은 정치인들이 부패와 독재의 유혹을 뿌리뽑지 못했고,

카라카스 대학살 주범과 그 잔당들을 제대로 단죄하지 못했으며,

시스네로스 족벌가의 '베네비시온' 방송으로 대표되는 특권언론이 여론을 좌우하는 베네수엘라의 뒤틀린 현실이

얼마나 닮았는가 대한민국 민중이면서 국제 민중인 우리는 깨닫게 됩니다.

 

이런 악순환을 끊기 위해

대한민국 민중들도

베네수엘라 민중들도

헌법을 읽어

주권자 의식과 민주 의식을

되찾을 때입니다.

주권자 의식과 민주 의식이 없다는 것은

그 나라의 백성이기를 포기한 것과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지요.

베네수엘라와 대한민국 민중 모두가 헌법을 읽어

주권자 의식과 민주의식을 되찾기를 소망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