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Online X TISTORY

1961년 12월 31일 KBS가 채널 9번으로 첫 전파를 발사하면서 시작된 아날로그 방송은 2012년 12월 31일 디지털방송으로 전환될 때까지 51년 동안 방송의 표준이었습니다. 1964년에는 TBC(동양TV)가 서울에서 채널 7번, 부산에서 채널 9번으로 개국했으며, 뒤를 이어 1969년 MBC가 서울과 부산에서 채널 11번으로 방송을 개시하면서 TV 방송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졌습니다.

그렇다면 2012년 이전만 하더라도 방송국 간의 지역별로 번호가 달랐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1964년 TBC가 서울과 부산에서 각기 다른 번호로 방송을 시작하면서 지역별로 번호가 달라진 게 아닌가 싶습니다. 1980년대 이전에는 UHF 방송의 개념이 희박하였는데, KBS는 서울에서 9번, 부산에서 5번으로 방송되었다면 TBC는 서울에서는 7번, 부산에서는 9번으로 방송되는 등 방송별로 제각기 다른 번호로 방송되었습니다.

그러다가 1980년대 컬러방송과 UHF 방송의 등장으로 방송국들은 각자의 전파를 '보다 생생하고 선명하게' 송출하기 위해 자신들의 방송국이 없던 지역에 UHF 중계소를 세우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KBS와 MBC가 청주, 충주, 강릉, 삼척, 목포, 여수, 진주 등 타 지역으로 방송망을 확장함과 동시에 UHF방송을 개국하게 되어 이들 지역에서도 선명한 화질과 좋은 음질의 TV방송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구조는 1995년 케이블방송의 등장으로 서서히 희박해지다가 2012년 12월 31일, 아날로그방송 종료-디지털방송 전환과 함께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이제는 전국 어디를 가나 채널 6번은 SBS나 지역방송(TJB, KNN...), 채널 7번과 9번은 KBS, 채널 11번은 MBC로 각자의 방송국만 지역에 따라 다를 뿐 동일한 번호로 보게 되었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