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논평2019. 8. 23. 09:14

오늘날 인터넷은 많은 이들의 소통창구가 되었으며, 인터넷뉴스를 통해 기존 언론에는 없는 다양한 분야의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열린 문'이 되었으나, 이를 악용해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부당이득을 취하는 자들이 몇 있다. 바로 극우 유튜버들인데, 이들 눈에는 사회적 책임 따위는 찾아볼 수가 없다. 그렇다면 왜 학교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일까?

 

[가짜뉴스는 왜 만들어질까?: 첫째도 돈, 둘째도 돈, 셋째도 돈, 돈이 되기 때문에]

우선 가짜뉴스가 왜 만들어지는가부터 살펴보는 것이 좋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카카오톡,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 왜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인가? 그것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돈'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유튜브 상에서 이 문제가 심각한데, 일반적인 유튜버들이 수익뿐 아니라 창의성이나 개성을 돋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데 비해,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극우 유튜버들은 오로지 돈'만' 벌기 위해서 - 고급스럽게 말하자면 자기 자신의 이득만을 위해서 가짜뉴스를 만들어 유포시키고 있다. 이들은 주요 언론에 올라온 기사를 짜깁기(기사를 짜깁기해서 조작하는 것은 엄연한 범죄 행위다.)해서 자기 멋대로 해석해 유포하고 있다.(이런 측면에서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극우 유튜버들을 볼 때마다 신ㅊ지나 하ㄴ님의교회 등 이단-사이비종교 집단들이 떠오른다.)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한 임시제한 조치'를 '유튜브 통제법'이라 왜곡하질 않나, 연예인 외모문제 관련 가이드라인을 '아이돌 외모 규제법'이라 곡해하질 않나. 참 가관이다.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극우파들은 자신들의 자유와 이익을 마음껏 누려 국민들을 마취시켜 평생 수구세력의 노예(일본과 중국을 봐라. 자민당과 공산당 그리고 그에 기생하는 기득권들이 전 국민을 노예화시켰다.)로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가짜뉴스로 부당이득을 취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은 역사인식도 무지하다. 대한민국의 3대 민주혁명 중 하나인  5.18민주혁명을 '북한군이 사주한 게릴라 폭력 사태'라고 모독하질 않나, 뉴라이트로 대표되는 친일 식민사관을 버젓이 주입시키고 이를 기사로 만들지 않나. 이 정도면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오히려 표현의 자유를 위협하는 일종의 '범죄' 혹은 '테러' 행위라고 할 수 있다.

 

가짜뉴스는 국제적인 문제로 대두된 지 오래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많은 나라의 학교에서는 가짜뉴스의 심각성을 가르쳐 주지 않는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학교는 왜 가짜뉴스의 폐해를 가르쳐 주지 않는 걸까?]

이렇게 가짜뉴스로 인해 국민들이 가짜뉴스에 마취되어 병들어가고 있는데도, 학교는 가짜뉴스의 폐해를 가르쳐 주지 않는다. 도대체 왜 그러는 것일까? 그것은 학교 교육이 오랫동안 권력과 자본에 맞춰 '춤을 추었기' 때문이다. 1960~70년대와 1980년대 군사정권은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지 못하도록 권력의 이데올로기를 주입시키는 교육을 강화했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북한이나 중국, 베네수엘라 등 쇄국정책을 펴는 국가들과 맞먹는다.) 그러다가 1990년대 이후 자본의 영향력이 강해지면서 자본도 학교교육을 좌우하고 있다. 권력과 자본이 한몸이 되어 국민들에게 진실을 못 보게 했고 (그 결과 세월호 참사, 가습기살균제 문제, 4대강의 녹차라떼화, 친일식민사관의 실상 등에 대한 교육은 하나도 이루어지지 못했다.) 국민들을 권력의 노예, 돈의 노예로 만드는 데 일조했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교육을 상품으로 보는 수구언론(특히 조선일보)들도 교육정책을 좌우하게 되면서, 가짜뉴스의 폐해를 알리는 교육은 설 자리가 없어졌다. 즉, 다시 말해서, 권력과 자본, 수구언론의 영향력이 너무 강한 우리 사회의 뒤틀린 구조가, 학교에서 가짜뉴스의 폐해를 알리는 교육을 못 하게 막아버린 것이다.

 

[이를 타개하려면]

결론 내리자면, 이를 타개하는 것은 교사와 학생들의 몫이다.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가짜뉴스로 인한 구체적인 폐해사례를 언급할 필요가 있으며 (무엇보다 가짜뉴스를 클릭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학생들은 스스로 가짜뉴스를 멀리하는 것이 옳다. 가짜뉴스로 인해 교사와 학생 모두 가치관의 혼란으로 이어져 이는 학교 교육 전체의 붕괴를 가져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국민들이 가짜뉴스 최대 생산지인 기업언론(조선일보, 동아일보 등 수구신문, 뉴데일리, 뉴스타운 등 '넷우익 언론', KBS, MBC, SBS, TV조선 등 공중파와 종편)을 멀리하고 대안언론(뉴스타파, 고발뉴스, 국민TV, 팩트TV, 주권방송...)을 가까이 하도록 시민사회와 교육계가 적극적으로, 자발적으로 나서서 가짜뉴스와 수구언론에 마취된 국민들을 깨우치는 것 또한 중요하다. 기업언론들은 가짜뉴스를 만드는 극우유튜버들에 대한 비판을 하지 않고 있으니, 대안언론의 역할 또한 절실하기에, 국민들이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기업언론이나 극우유튜버들을 멀리하고 대안언론을 가까이 하도록 권장하는 범시민운동 역시 필요하다.

늦지 않았다. 가짜뉴스 0%가 되는 사회를 위해, 이제는 사회 전체가 나설 차례다. [2019.8.23 DVS]

 

<여러분의 공감 하나가 DVS 논평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읽고 갑니다....^^

    2019.08.24 0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