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영상실2019.08.24 10:59

우리는 1945년 8월 15일, 35년간의 일제 식민 지배에서 벗어나 나라를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자신들의 나라를 되찾지 못한 민족도 많습니다. 오키나와, 팔레스타인, 티베트, 위구르... 그 중 중국의 식민지배로 고통받고 있는 티베트를 보노라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35년간 일본의 식민지배로 고통받았던 우리나라의 모습과 너무 닮아 있습니다.

 

 

 

 

티베트는 중국과 전혀 다른 문화권입니다. 티베트인들은 과거부터 자신들의 국가를 구성해 왔습니다. 중국은 자신들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1949년 공산당 정부 수립 이후 티베트를 무력 침공하여 70년째 식민지로 삼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한 술 더 떠 중국은 한족들을 티베트로 대거 이주하는 정책을 세워 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티베트인들은 자신들의 문화와 언어를 소실할 위기까지 내몰렸습니다. 마치 일제강점기 말기 일본이 조선총독부를 통해 '내선일체(内戦一体, 조선과 일본은 하나다)'를 내세우며 우리나라의 말과 글을 빼앗고(학교에서 우리말 사용은 금지되고 일본어만 허용), 창씨개명을 하여 우리나라의 뿌리까지 뽑아버리려 했습니다. 정말 소름돋지 않습니까? 이런 상황 속에서 달라이 라마는 티베트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데도 舊새누리당의 하태경 의원은 "달라이 라마가 중국과 자치를 선언했다"고 망언까지 퍼부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결코 조국 티베트를 팔아먹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티베트의 독립을 위해 목숨걸고 뛰고 있습니다.)

티베트를 식민지배하는 중국 공산당의 모습에서 대한민국을 '일본의 48번째 현'으로 만드려는 자유한국당(=자유당, 자유왜국당)이 떠오릅니다. 친일의 후예, 유신의 후예, 군사정권의 후예이자 뉴라이트 성향의 매국집단 자유당은 일본의 경제침탈을 두둔하고 있어 대한민국을 일본에 통째로 다시 넘기려고 하는데, 만일 그렇게 된다면, 티베트처럼 자신들의 뿌리를 잃어버린 채 살게 되지 않을까 두렵기만 합니다.

이 영상에서 더 가관인 것은 티베트의 수도인 '라싸'의 모습인데, 라싸의 거리에 티베트 고유어보다는 중국어(그것도 본토 간체자)가 더 많이 보이게 되었다는 점에서 자기 민족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티베트의 현실을 볼 수 있으며, 왜색문화와 일본어로 뒤덮이는 서울 홍대의 모습과 판박이가 되어갑니다.

우리는 이 영상에서 2가지 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말과 글, 문화는 그 민족의 정체성이다.' 그리고 '이 세상에 선한 강대국은 없다'는 점입니다. (중남미인들을 보십시오. 자신들의 말과 문화를 스페인과 포르투갈에 빼앗겼습니다. 아프리카를 보십시오. 영국과 프랑스의 팽창주의로 분쟁과 가난의 땅이 되어버렸습니다. 동유럽 문제를 보십시오. 미국과 러시아의 패권지상주의로 인해 자기결정권을 상실했습니다. 한반도를 보십시오. 미국, 일본, 중국 3국의 패권중독과 이권다툼으로 자주성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 속한 대한민국은 수구친일집단 자유한국당과 뉴라이트, 조중동을 비롯한 '꼴통'들이 판을 쳐 수구특권적폐들이 나라를 좌우하는 '남미의 악몽' 베네수엘라 꼴 나고 말았습니다.)

강대국들은 모두가 돈과 권력을 위해 존재하며, 약소 민족의 자기결정권을 존중하지 않고 있는 '아파르트헤이트 국가'임을 위 티베트의 사례를 통해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