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논평2019.07.30 09:46

국내 방송사들을 볼 때마다 공중파 3사가 지나치게 영향력이 너무 강한 건 아닌가라고 생각할 때가 종종 있다. 그런데 공중파 3사는 스스로 획일화되어 버린 지 오래라는 사실을 자신들만 모르고 있다. 공영방송이라는 KBS마저도 MBC, SBS를 따라 상업화되어버린 건 아닌지, 정말 이 나라의 공중파 방송은 '민주주의의 적'이 되어버린 지 오래다.

 

[막장드라마, 먹방, 수다방으로 획일화된 편성 : KBS MBC SBS 모두 차별성이 없다]

일단 이들이 지나치게 유행을 따라가느라 방송의 다양성과 공공성 모두 스스로 파괴해 버린 것이 문제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만 하더라도 이러지는 않았다. MBC에는 '느낌표!'의 '책을 읽읍시다'나 '하자하자'와 같은 공공성이 강한 코너가 어느 정도는 있었고, '시사매거진 2580' 'W'와 같은 시사 프로그램도 나름 인지도가 있었다. KBS는 '미디어 포커스'라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 있었고, 이후 언론비평 프로그램의 모범으로 군림했었다. (2019년 현재 '저널리즘 토크쇼 J'가 있으나 '미디어 포커스'에 비해 깊이가 부족하다.) SBS에는 '뉴스 추적'이라는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2001년부터 방송해 왔다. (2011년 종영)

그러나 지금은 이런 다양성을 눈 씻고 찾아봐도 없다. 대신 그들의 편성표를 들여다 보면 아주 가관이다. 아침에는 막장 드라마와 가십거리로 가득 찬 매거진 프로그램으로 뒤덮여 있고, 낮에는 재탕 삼탕도 모자라, 저녁에 또 다시 막장 드라마와 먹방으로, 밤 11시 넘어서는 수다방으로 꽉 메워져 있다. 이걸 볼 때마다 KBS, MBC, SBS가 개성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참 의심스럽다.

 

[자유당 대변하는 앵무새들 : 이들은 노동자, 서민 편이 절대 아니다]

여기에 그들의 뉴스를 보면 더욱 가관이다. KBS의 9시 뉴스나 MBC의 8시 뉴스데스크, SBS의 8시 뉴스를 보면 하나같이 다 같은 논조다. 온통 자유당의 시각에서만 세상을 바라본다. 이들 뉴스에 자유당의 대표 이데올로기인 친일사관을 비판하는 리포트는 나오지 않는다. 재벌의 환경파괴나 노동자 탄압 등에 대한 뉴스는 일절 보도되지 않는다. 그들은 '자유당'과 '일본'이라는 수구-제국주의, 재벌세력의 대변인임을 스스로가 증명해 주고 있다. 아울러 이들에서 소외된 노동자들의 투쟁이나 서민들의 쓸쓸한 삶은 나오지 않는다. 또한 북한 문제를 보도할 때 남북교류가 아니라 대립에 초점을 맞추는 20세기적 태도를 아직도 못 버린다. 그들을 '불쌍하거나' 혹은 '전쟁을 좋아한다'로 쳐다보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그들은 북한의 빈곤 문제를 시시콜콜하게 다룬다. 물론 북한의 빈곤이 심각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걸 시시콜콜하게 보도만 한다고 북한의 빈곤 문제가 해소될까? 북한 빈곤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언론은 없다. 이는 우리 언론이 동족(=북한)을 적대시하고 깔보는 '그릇된 민족관'에 갇혔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베를루스코니의 앵무새로 전락한 이탈리아 방송의 전철을 그대로 답습해 버린 셈이다. (베를루스코니가 소유한 Canale 5, Italia 1, Rete 4 모두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퇴폐적 프로그램으로 편성시간을 채웠고, 2002년 총리 집권 이후 공영방송 RAI마저도 오락 프로그램으로 편성이 채워지게 되었다. 여기에다가 베를루스코니에 비판적인 뉴스는 현재 이탈리아 방송에서 눈 씻고 찾아볼 수도 없다.) 즉 대한민국은 이들 수구언론 때문에 아시아의 이탈리아 꼴이 되어버린 것이다. 이들의 뉴스에서 주인공은 '자유당'이라는 권력, '일본'이라는 제국주의 집단 그리고 '재벌'이라는 탐욕중독자들뿐이다.

 

[KBS, MBC, SBS는 없어지는 게 답이다]

이렇게 언론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KBS, MBC, SBS를 그대로 둬 봤자, 우리 사회의 시민의식이 높아지기는 어렵다고 본다. KBS와 MBC는 이미 무늬만 '공영방송'이며 실제로는 '국가 상업방송'이다. 즉,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상업방송인 셈이다. SBS는 100% 상업방송이다. 즉 언론의 공공성보다는 수익성을 강조하는 작자들이다. 이런 방송들이 영국이나 프랑스에 있었다면 모두 문을 닫았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영국 BBC와 프랑스의 FT[France Télévisions]는 정부와 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운 공영방송의 모범사례다. 대한민국에는 이런 방송사들이 없다.)

막장 드라마와 먹방, 수다방도 모자라, 전쟁을 조장하고, 무분별한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자유당의 하수인 KBS, MBC, SBS는 이참에 아예 없어지는 게 낫다. (KBS는 '열린 채널'이라는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이 있으나 제 역할을 못하고, MBC와 SBS는 아예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이 없다. 하튼 저게 방송이 맞나 의심스럽다.) 차라리 그럴 바에는 '국민TV(뉴스K)'를 지상파로 승격시켜 노동자, 서민, 농민을 대변하는 방송을 늘리는 게 민주주의에 도움이 된다. 민주주의는 소외된 자들과 함께할 때 그 빛을 발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민주주의가 뭔지 모르고 권력과 재벌을 대변하는 KBS, MBC, SBS는 수구족벌 채널 TV조선, 채널A보다도 더 해로운 게 아닌가 싶다. [2019.7.30 DVS]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DVS 논평2019.07.29 12:09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DVS 논평2019.07.29 12:07

오늘(7.29)부터 '김용택' 씨의 계정이 갑자기 글을 못 올리게 되었는데,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웹툰을 올린 이후부터 막히게 되었다고 한다. (누가 신고한 게 틀림없다.) 그 이외에도 일본 비판 용어를 사용했을 때에도 역시 글을 못 올린다. 어쩌다 이런 불편함을 겪게 되었을까?

 

['친일 페북'.... 중국 공산당처럼 '셀프 검열' 시작?]

알다시피, 중국 본토에서는 페이스북 사용 자체가 금지되어 있다. 이는 공산당 정권의 악명높은 '인터넷 검열'에 의한 것이다. 하지만 페이스북 스스로도 중국 공산당처럼 변해가고 있다. 특정 사안에 대한 비판 용어를 쓸 경우 글을 못 올리게 된다는 (이 정도면 페이스북 경영진들이 중국에 무릎꿇어서 중국의 검열 시스템을 본떠버린 건 아닌지.) 이상한 '임시조치'를 내리고 있다. 즉 일본을 비판하는 용어 'ㅉㅂㄹ' '왜놈'이라는 말을 올릴 경우 글을 못 올리게 된다는 참 이상하고도 불편한 시스템으로, 자국 체제를 비판할 경우 인터넷 활동을 못 하게 되는 중국과 다를 바 없게 된 셈이다. (이들 배후에는 토착왜구집단 자유당이 숨어있지 않을까 싶다.)

<페이스북은 일본 비판 용어를 쓴 포스트도, 일본을 비판하는 포스트도 차단하려 하고 있다. 그야말로 Japacebook이 되어간다. (이미 여성이나 장애인 등 사회적 소외 계층에 대한 증오표현을 방치해 'blueilbe'라는 비난을 받는 Facebook. 이젠 일본 비판마저 막아버려 'japacebook'이 되겠다고 대놓고 선언한 모양이다.>

 

[누구든지 자유롭게 강대국을 비판했으면]

그러나 우리가 왜 일본을 비판하는가를 페이스북 경영진들은 머릿속에서 까먹었다. 페이스북 경영진들은 일제 식민지배 35년이라는 쓰라린 역사를 겪었던 우리의 과거를 몰랐나 보다. 그리고 일본은 지금까지 과거에 대한 반성 자체를 거부하고 외국인들을 향해 문을 닫고 있는 엄연한 폐쇄주의 국가다. 그런데 일본을 비판하는 교육자('김용택')의 글 올리기를 막은 페이스북은 일본과 '코리안 와패니즈'의 천국 일간베스트저장소에게 무릎을 꿇어버렸다. 페이스북에게 말하겠다. 왜 일본에 대한 비판을 막아버리려 하는가? 강대국에 대한 비판은 약소국의 권리 아닌가? [2019/7/29 DVS]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DVS 영상실2019.07.06 18:26

 

원문: Venezuela is not a threat, we are hope. (베네수엘라는 위협이 아니라 희망이다)

마두로빠들: No habla! No habla! (영어 쓰지 마! 영어 쓰지 마!)

마두로: Venezuela is not a trick! We are Jop! (베네수엘라는 장난이 아니라 '홉'이다)

외국인: Practice your pronunciation! (네 발음 꼴 좀 봐라!)

마두로: Obama repeal the sukit onder imperial! NOW! (오바마야! 당장 '스킷 언더'를 쫓아내라! 지금!)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분류없음2019.07.06 18:01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