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일본은 힘 없는 이 나라 이 민족을 1000년 이상 괴롭힌 동북아의 양대 깡패 국가다. 고조선, 고구려-백제-신라-가야, 통일신라 시대, 고려, 조선, 대한제국, 대한민국(남한)과 북한에 이르기까지 남한과 북한은 오랜 시간을 중국과 일본에 당하면서 살아왔다. 하지만 남한과 북한은 평화를 사랑하며 한반도 땅에서 함께 살아온 동족이다. 그러기에 남한과 북한 모두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단호히 맞서야 한다.

중국과 일본은 자기들의 패권과 이익을 위해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그렇다면 중국과 일본은 어떻게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를 강탈하려 하는가? 먼저 중국의 역사왜곡 '동북공정'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동북공정'은 '동북 3성(요녕성, 길림성, 흑룡강성)' 즉 과거 우리 민족의 영역이었던 고구려사와 발해사를 자기네 역사로 편입시키려는 중국의 야비한 역사침탈이다. 고구려는 5천년 우리 민족 역사상 전무후무한 초강대국이었으며, 이를 계승한 발해 역시 고구려의 후예이자 우리 민족의 역사다. 그런데 중국은 자신들의 패권 확장을 위해 엄연한 우리 민족의 역사인 고구려사와 발해사를 자기네 역사라 우기고 있다. 광개토태왕과 대조영이 하늘에서 이를 보고 뭐라고 할까? '미쳤구나! 어딜 감히 천하의 고구려와 발해에 감히 중국사라고 우겨?'하며 호통을 치고 있을 것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중국은 한민족의 영산 중 하나인 백두산의 영역 중 일부를 자기 거라고 우기며 '장백산'이라고 제멋대로 이름까지 바꿔버렸다. 정말 대국이 맞나?

 

이어서 일본의 역사왜곡을 살펴보자. 일본은 말할 것도 없이 이 나라 이 민족을 35년간 못살게 군 양심불량 깡패국가다. 따라서 계속해서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35년간 이 나라 이 민족이 극심하게 고통받았던 일제강점기 식민지배 시대를 '조선을 근대화시킨 시대'라고 자랑하면서 가르치고 있으며, 자신들이 저지른 수탈과 착취를 정당화하고, 뿐만 아니라 이러한 식민사관을 이 나라에도 전파하여, 이 나라를 정치판부터 문화계까지 친일파들이 지배하는 나라로 만든 게 바로 일본이다. 어디 그것뿐이겠는가? '일본군에 의한 성노예'라는 국제 공식 용어가 있는데도 여전히 강제성, 착취성을 부인하며 '위안부'라는 책임 회피용 단어를 버젓이 사용하고 있으며, 국내법으로나 국제법으로나 엄연히 대한민국의 영토인 독도를 '타케시마'라 부르며 자기네 땅이라 우기질 않나, 군국주의, 침략주의, 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국제사회에 대외용으로 홍보하고, 자신들의 과거 잘못에 대해 제대로 된 반성을 하지 않는 등 국제 민폐임을 스스로, 대놓고 인증하는 나라가 바로 일본이다. 즉, 일본이라는 나라가 있다는 것 자체가 이 나라 이 민족을 비롯한 온 인류에게는 큰 재난이요, 불행이다.

 

이렇게 중국과 일본이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를 강탈하여 자기네 것으로 만드려 하는데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를 지켜야 할 남한 정부와 북한 정부는 대립하고 서로를 적대시하느라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단호히 대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과 일본 눈치를 너무 많이 보기 때문이다. 더군더나 남한과 북한의 대립이 72년째 계속되고 있으며, 그 배후에는 존화주의, 친일, 숭미주의로 대표되는 사대주의 세력들이 존재하는데, 이들은 정치부터 문화까지 국가 전반을 장악하고 지배하여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을 뒤에서 돕고 있는데, 이들에 맞서 역사교육을, 민족관을 지켜내야 할 정부가 제대로 구실을 하지 못한 것도 책임이 있다. 또한 이 나라 이 민족을 뿌리없는 민족으로 만드려던 수구보수 뉴라이트들도 문제다. '역사교육 정상화'랍시고 뜬금없이 군사정권 시절에나 먹힐 국정교과서를 내놓질 않나, 고조선부터 시작된 이 민족의 뿌리를 무시하고 '1948년=대한민국 건국'을 주장하질 않나! 참 기가 막히다.

 

남한 정부와 북한 정부는 대립과 긴장에서 벗어나 힘을 합쳐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맞서 이 나라, 이 민족의 역사와 문화를 지켜내야 한다. 남북한이 서로 대립하면 대립할수록 중국과 일본이 이 나라, 이 민족의 뿌리와 역사, 문화를 슬그머니 뺏어가 자기네들 거로 만드는 것을 방치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역사를 잃으면, 그 민족은 끝이 난다. 남북한 정부는 대립과 갈등을 멈추고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공동대응하라! 시대의 명령이다!

 

2020년 1월 9일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냥이 2020.01.09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한반도에 한사군이 존재한다면 삼국사기의 내용이나 중국사서의 고구려에 대한 기록이 이해가 안 되는 것이 꽤 있지요.

중국의 고구려사-발해사 침탈 프로젝트 '동북공정(东北工程)'과 일본의 독도 침탈 및 근대사 왜곡 사관인 '식민사관(植民史観)'은 아직까지도 현재 진행형에 있습니다. 그리고 더 안타까운 사실은 대한민국에 사는 우리가 이러한 일에 대해서는 침묵하거나, 모르거나, 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중국과 일본의 한민족 역사 괴롭히기가 어떤 방향으로 이루어지고 있는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2002년, 대한민국이 월드컵 열기에 심취해 있을 동안, 중국은 우리 역사상 최강대국이였던 고구려(高句麗)와 그 후계 국가인 발해의 역사를 훔쳐 가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동북공정(东北工程)'이라는 프로젝트였는데, 정확한 명칭은 '동북변강의 역사와 그 현상에 관한 공정'으로, 고구려사와 발해사를 "중국의 지방 정권"으로 규정해 놓은, 한민족 역사의 뿌리를 무시하는 역사왜곡 중 하나입니다. 중국은 2007년을 끝으로 동북공정 프로젝트는 완료되었다고 주장하지만, 현재까지도 중국의 대다수 교과서에서는 고구려사와 발해사를 한국사가 아니라 중국의 역사로 규정해 놓았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뿌리 없는 민족'으로 찍히게 되는 셈이지요. '만주 벌판 달려라' 광개토태왕과 '발해의 창시자' 대조영이 이 광경을 보았다면 노하였을 것입니다. 이렇게 고구려사와 발해사가 침탈당하는데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 눈치를 보기 때문입니다. 교육계는 이에 대해 둔감합니다. 고구려사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교육을 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이래서 어떻게 동북공정을 이겨낼 수 있겠습니까?

그 다음으로, 역사 왜곡의 끝판왕 일본입니다. (말할 것도 없는 역사왜곡의 최강자, 일본.... 아니지 왜나라!) 해가 바뀔 때마다 밥 먹듯이 독도를 자기들 거라고 우기는 것은 이미 연례행사가 되어버렸고, 수많은 교과서에 '타케시마' '니혼카이(일본해)' 등의 표기가 버젓이 방치되고 있는 것은 기본이고,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이라는 근거 없는 '설(説)'을 검증된 것인 양 떵떵거리고, 일본군에 의한 성노예 강제동원을 부정하고, 강제징용도 부정하고, 이제 그것도 모자라서 "일제 식민통치가 한반도를 풍요롭게 했다"는 너무나 해괴망측한 논리인 '식민 사관'까지 내세우며 한민족 역사를 왜곡하는 데 아주 신이 났습니다. (더 안타까운 사실은 우리나라에도 이 주장을 추종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역사왜곡의 선두주자이자 친일학자의 대명사 이병도부터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으로 한국인을 폄하하는 주장을 퍼붓는 뉴라이트 이영훈, 일제 식민지배를 하나님의 뜻이라 떠받드는 망언쟁이 문창극이 그 대표주자들이죠.) 역시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제대로 된, 강력한 대응을 내놓지 못하고 있고, 교육계 역시 이미 주류화된 식민사관에 대해 비판하는 일을 꺼리고 있습니다. '신라장군' 이사부와 이순신 장군, 안중근 의사, 유관순 열사가 이 광경을 보았다면, 분노에 가득 차거나 통곡하고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중국과 일본이 우리 한민족의 역사를 침탈하고 있는 와중에, 정부와 교육계 모두 이에 대한 강력대응을 하기는 커녕 '성명서' 정도에 그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물론 그들을 지배하는 친일매국 세력들(자유당, 조선일보, 뉴라이트....)과 식민사학 추종자(문창극, 이병도, 이영훈, 류석춘.....)들이 청산되지 않았기에 이런 비극이 일어날 수밖에 없지요. 해답은 우리 자신에게 있습니다. 헌법을 통해 주권의식으로 무장하고, 민족학자들의 책을 통해 민족정체성을 되찾아,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맞서 스스로 힘을 키우는 것이 우리에게 있어서 이 문제를 푸는 유일한 해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가 주권의식, 민족의식을 가지지 않는다면,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과 일본의 역사왜곡은 계속될 수밖에 없기에, 민족의식과 주권의식으로 무장하여,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과 일본의 역사왜곡을 이겨내고 민족 역사를 수호하도록 정부와 교육계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도 중요하나, 그 전에 우리 스스로가 우리 역사를 지키려는 노력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역사를 기록하는 방식을 보면, 우린 아직 일본의 식민지이고 중국의 속국이다"

- 이덕일, 한가람 역사문화연구소 소장 / 식민사학 해체 국민운동본부 학술위원장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9.11.10 0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