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S Online X TISTORY

 

Comment +0

남아메리카에 '베네수엘라'라는 나라가 있습니다. 이 나라는 풍부한 석유 매장량을 가지고 있고, 미인 대회 7회 우승을 기록한 '미의 나라'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빈부격차가 극심한 나라이기도 하지요. (2020년 현재도 베네수엘라의 빈부격차는 심한 편에 속합니다.)

그런데 1998년 베네수엘라에서 급진주의 정당 '제5 공화국 운동당'의 차베스 후보가 당선됩니다. 비록 차베스는 독재적인 통치 스타일로 미국을 비롯한 해외는 물론 베네수엘라 내에서도 비판을 받아왔지만, 실업률을 18%에서 13%로, 유아사망률을 21%에서 17%로 낮추었고, 탈세에 있어 강력한 규제를 적용해 정부 재정건전성을 증대시켰으며, 베네수엘라인의 절대다수(70%)를 차지하는 빈곤층 자녀에 대한 무상 교육•무상의료•무상보육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헌법 읽기'를 생활화하는 등의 긍정적인 '공'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개혁들이 베네수엘라에 뿌리깊게 박힌 부르주아민주주의-금권정 자본주의 전통을 완전히 타파하지는 못했습니다. 차베스도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의 한계를 드러냈고, 베네수엘라에 자본주의[즉 금권주의] 전통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인정했을 정도로, 베네수엘라는 여전히 자본주의, 부르주아민주주의 금권정 국가입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언론들은 그를 반기지 않았습니다. 그가 오면 그동안 누려왔던 자신들의 특권과 기득권이 단숨에 무너질 거라고 우려했지요. 그와 대립각을 세웠던 특권언론들 - 정확히는 거대 신문사들(El Universal, El Nacional, El Mundo)과 거대 방송사들(RCTV, Venevisión, Televen, Globovisión)은 모두 토착 민간 독점자본에 의해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타 남미 국가(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와 마찬가지로 민영 상업언론들의 천국이라죠. 언론이 자본권력에 예속된 셈입니다.결국 그 '대다수 언론'들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되찾고자 2002년 4월 11일, 군부와 미국의 집권 매파 세력(조지 W.부시)과 한패가 되어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이 때 차베스는 쫓겨나고 외딴 섬으로 납치당했지요. 그러는 동안 '그 언론들'은 베네수엘라인들의 눈과 귀를 '겁주기 보도'로 계속해서 베네수엘라인들에게 불안감을 부추겼습니다. 하지만 이틀 뒤 언론들과 우익 군부 매파들의 실상이 해외언론과 베네수엘라 내의 '시민 매체'를 통해 낱낱이 밝혀지면서 쿠데타는 실패로 돌아가 대통령임을 자청했던 페드로 카르모나 베네수엘라상공회의 의장은 물러갔고, 차베스는 다시 권좌로 돌아왔습니다.

그러나 여기에도 한계가 있었는데, 차베스는 '그 언론들'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그가 제정했던 미디어 관련 법과 교육 또한 실효성을 발휘하지 못하고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지요. 그러는 사이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자본주의 거대언론에 더욱 익숙해져 '그 언론들'을 소유한 부자들은 쿠데타 이후 더욱 더 '자본의 이익'에 복무했고, 오히려 이 때 광고수익을 짭짤하게 누리면서 계속 전성기를 누리게 됩니다. (뭐 이런 아이러니가 있나! 그 부자언론들 좀 강력하게 엄벌하셨어야죠...) 이후 '그 특권언론들'은 2013년 차베스가 사망한 뒤에도 계속해서 60년이 넘도록 베네수엘라의 특권 세력으로 군림하고 있지요.

 

이 사례에서 보듯 21세기에는 언론 스스로가 독점재벌 마피아들, 부패정치 마피아들과 함께 절대권력이 되어 사회를 어지럽히는 데 한몫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언론권력이 무서워졌다는 의미이지요. 그런데 우리는 이러한 언론권력의 힘에 대해 제대로 알고는 있는 걸까요? 아마 모를 겁니다.

 

안타까운 사실은, 여기 나온 베네수엘라만 족벌언론을 제대로 처벌하지 못한 게 아닙니다. 서민을 위한 정부라는 김대중 정부도, 자칭 참여정부인 노무현 정부도, 촛불혁명을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도, 조중동과 종편을 비롯한 족벌 찌라시 기레기언론을 강력하게 처벌하지 못했고, 그 언론들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족벌 찌라시 기레기언론의 스폰서인 거대 자본과 그들을 정치적으로 지원하는 자한당-우공당을 비롯한 국정농단 적폐들의 눈치를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래서 타락한 언론을 정화시키는 것이 참 중요합니다. 그런데 '언론개혁'이라는 구호만으로는 이루어 질 수 없지요. 시민들이 스스로 미디어를 만들고, 시민들이 거대 미디어를 감시할 줄 아는 능력도 기르고, 신문기사나 TV 프로그램의 내용 속 진실과 허위를 가릴 줄 아는 능력도 더욱 중요하답니다.

Comment +0

흔히들 언론 후진국하면 조중동과 종편방송을 비롯한 자한당 뉴라이트 앵무새들과 기레기 황색언론이 지배하는 이 나라나 5개의 독점재벌이 미디어 전반을 지배하는 미국, 모든 언론이 자민당 1당독재와 한패가 된 일본, 신문과 방송 전체가 베를루스코니의 손아귀 안에 있는 이탈리아만 떠올리기 쉽지만, 남미 국가들은 이들보다 더 심각한 언론 후진국이다.


한 줌 특권언론(Cisneros/Venevisión)이 나라를 좌우하는 베네수엘라, 거대 족벌언론(Globo)이 군사정권과 결탁했던 브라질, 거대언론(Televisa)과 권력이 한목소리를 내는 멕시코, 언론자본(Clarín/Artear Canal 13)이 거대재벌, 정치권과 함께 로비를 벌였던 아르헨티나....가 바로 그 나라들이다.

 

이들 나라들은 모두 '부르주아민주주의'다. 특권언론들은 부르주아민주주의를 확고하게 유지시켰고, 그곳의 빈부격차를 극대화시켰다. 이 나라에서 친일독재당 자한당과 자한당 앵무새 조중동 기레기들이 빈부격차와 사회양극화를 부추긴 것처럼 말이다.

베네수엘라의 특권언론 시스네로스 그룹.
브라질의 특권언론 글로보 그룹.
멕시코의 특권 족벌언론 텔레비사.
아르헨티나의 언론재벌 클라린 그룹.

Comment +0

다음 달(12월)이면 이명박 정권 특혜로 만들어진 종합편성채널(TV조선, JTBC, 채널A, mbn)이 8돌을 맞는 해가 됩니다. 그동안 종합편성채널은 이름에 걸맞지 않게 지나친 뉴스 위주의 편성(TV조선과 채널A, mbn이 이 문제가 심하답니다.), 신상털기식 가십성-파파라치성 보도(TV조선, 채널A는 그렇다 쳐도 최근엔 JTBC마저 조국 전 법무장관 신상 털기 보도로 스스로의 명성을 떨어뜨려 'TV조선의 때깔만 좋은 버전'으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자본과 기득권을 등에 업은 탄생 배경 등 제대로 된 언론의 모습보다는 돈벌이에 눈 먼 '시청률의 노예'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는 종편을 만들고 싶었을까요? 여기 조중동의 탄생 배경을 다룬 영상 2편을 보면 답이 나올 겁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동아일보(여기선 안 나왔지만 매일경제도 포함된다)는 자신들의 영향력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를 집어먹을 생각으로 종합편성채널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평양(아모레퍼시픽)과 왜놈자본 롯데그룹하고 밀접한 친분관계가 있고, 중앙일보는 말할 것도 없는 범삼성 가문 계열이며, 동아일보는 삼양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거대자본과 한통속인 셈이죠! 즉, 이들은 거대한 자본과 광고료, 수구보수 이데올로기(=뉴라이트, 극우)의 힘으로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고, 국민을 노예화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조중동과 기레기, 친일매국 유신독재회귀 군사독재회귀 수구보수 재벌 특권층 특권언론이 좌지우지하는 나라로 만들기 위해 종편을 만들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생부터 친일파 신문, 친군사독재 신문, 친특권층 신문이었으며, 중앙일보는 친기업, 친재벌 신문, 동아일보는 민족언론에서 친일언론으로 변절하다, 해방 후 민족언론으로 돌아오다, 1974년 동아 자유언론 실천 기자 강제해고 사건과 1980년 언론 통폐합 이후에는 친군사독재 언론으로 또 변절하고, 1987년 민주화 이후 다시 개혁언론이 되다 2000년 이후 수구보수언론으로 다시 또 변절하는 등 '변절의 귀재'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조중동 종편을 계속 방치하면 무슨 문제가 발생하는지, 한 줌 특권언론이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베네수엘라의 모습을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 보듯, 베네수엘라도 이 나라의 친일매국-수구보수-뉴라이트 쓰레기언론 조중동 못지않게 특권언론인 시스네로스 그룹 산하 '베네비시온(Venevisión)' 방송국이 국가 전체를 좌우하고 있으며 국가의 특권계급들과 한통속이 되어 자신들에게 까탈스러운 방송사와 신문사를 제거하고 있습니다. 2007년 RCTV 강제 폐국 사태만 봐도 압니다. RCTV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방송사로, 베네수엘라 정치 특권층을 신랄하게 풍자한 '라디오 로첼라(Radio Rochela)'라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한 방송사였습니다. 그랬던 RCTV는 2007년 5월 27일, 베네수엘라 정부와 기득권, 특권세력을 비판한 저항언론이라는 이유로 영원히 폐국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베네수엘라 정부가 100% 통제하는 TVes로 채널이 바뀌었지요.)

반면 특권언론인 베네비시온(Venevisión)은 운 좋게도 2027년까지, 면허를 더 연장해 방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방송면허법은 20년씩 연장 가능) 족벌언론(베네비시온)과 부패한 베네수엘라 정부의 '협작'이었던 셈이죠. 그 대가로 베네수엘라 인들의 삶은 더욱 더 비참해지고, 자본과 부패정부의 협작으로 베네수엘라 방송에서 MBC의 <PD수첩>이나 뉴스타파 <목격자들> 같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나 미국 NBC의 <새러데이 나잇 라이브(Saturday Night Live)>, 코미디센트럴(Comedy Central)의 <데일리 쇼(The Daily Show)> 같은 정치 풍자 코미디 방송은 씨가 말라버렸습니다. 대신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오락물이 베네수엘라 방송을 지배하게 되었지요. 여기에다 베네수엘라의 언론 자유는 (특권언론 베네비시온을 방치한 대가로) 남미(라틴아메리카라고도 불린다)에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고, 경제성장률도 썩 좋지 않은 마이너스로 곤두박질쳤습니다. 특권언론과 부패정부의 짝짜꿍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잘 보여주는 곳이 바로 '남미의 지옥' 베네수엘라죠.

 

이 영상들을 보면서 우리는 조중동 종편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 그리고 수구보수 찌라시언론 조중동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에 대해 '조중동의 방송진출 야욕'과 '특권언론이 좌우하는 베네수엘라'의 사례를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조중동종편은 '이명박-박근혜-최순실-황교안-나경원-김진태로 대표되는 친일매국, 유신독재와 군사독재, 특권층, 재벌, 1% 부자들, 수구보수, 뉴라이트 세력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프로파간다'라는 사실을 주권자인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겠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