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비디오테이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11 SKC '쾌청'을 아십니까 (3)

SKC '쾌청'을 아십니까

DVS 영상실 2019. 11. 11. 21:47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혹시 1980년대나 1990년대, 혹은 2000년대 초중반에 태어나신 분들은 SKC에서 만든 클리닝 전용 테이프 '쾌청'을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비디오테이프가 전성기를 누리던 1980년대(당시 TV채널이 7번, 9번, 13번은 KBS, 11번은 MBC밖에 없어서 볼 프로그램도 별로 없었습니다.)와 1990년대(1991년 채널 6번 SBS가 개국하면서 6번은 SBS, 7번과 9번은 KBS, 11번은 MBC, 13번은 EBS의 방송4사 시대 - 즉 지상파방송 춘추전국시대가 본격화되었습니다. 여기에다 1995년 YTN[뉴스], mbn[뉴스->종편], OCN[영화], 엠넷[오락] 등 케이블 전문채널까지 등장하였죠.)에는 비디오테이프가 부족한 볼거리를 보충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러면서 비디오테이프의 화질과 음질이 저하되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클리닝 테이프'가 등장했습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SKC '쾌청'입니다.

이 영상은 비디오테이프 세대라면 최소한 다 알고 있을 영상입니다. 'SKC 클리닝 테이프, 쾌청입니다'하는 맑은 여자 나레이션의 목소리와 함께 '지금 클리닝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화면과 음질의 상태를 맑고 깨끗하게 하고 있습니다.'하면서 도형이 여러 번 나오면서 클리닝 과정을 10초 카운트다운하다 '클리닝 과정이 끝났습니다. 화면과 음질이 선명하지 않으면 한 번 더 클리닝해주십시오.'로 마무리합니다. 음악은 랜덤으로 바뀝니다.

이 영상을 기억하는 사람들도 꽤 많습니다만, 정작 SKC라는 회사 자체는 해당 회사의 클리닝테이프 '쾌청'과는 달리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더군더나 해당 'SKC' 로고 글씨체 자체는 1986년 선경그룹 CI 도입 당시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쓰였는데, 1997년 선경그룹이 SK로 명칭을 바꾸면서 CI도 바꾼 후에도 SKC는 저 로고 그대로 갔습니다;;)

요즈음은 비디오테이프보다는 DVD나 블루레이 디스크, 심지어 인터넷 다시보기, 유튜브 등과 같은 영상매체의 첨단화와 다양화로 인해 비디오테이프는 완전히 자취를 감추어 버렸습니다. 그래도 가끔은 클리닝 하는 맛이 있던, 비디오테이프 시절이 그리워지곤 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9.11.13 0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류발생으로 안 보이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