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특집] 조선일보 창간 100년 기념 휴지 등장~!

DVS 영상실 2020. 3. 7. 09:14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그저께(3월 5일) 국내 쓰레기언론의 대명사 '조중동문'의 일원이자 '조중동문' 연합의 대들보인 '조선일보'가 창간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창간 100주년 당시 조선일보는 스스로를 '투사'로 포장했습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조선일보가 대한민국 언론사상 처음으로 100주년을 맞습니다.

1920년 3월 5일 창간 이후로 조선일보의 역사는 우리 근현대사의 거울이었습니다.

일제에 저항하며 민족혼을 일깨웠고, 해방 이후엔 시장경제와 자유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진력해왔습니다.

다음 100년도 사실보도라는 저널리즘 본연의 가치를 지키며

정론의 길을 걸어가겠습니다."

 

그러나 조선일보의 이런 '100주년 셀프 축사'와는 다르게 조선일보는 1920년 3월 5일 친일파 단체 '대정실업친목회'에서 창간했고, 1940년 신년사에서는 대놓고 일본 국기와 일본 천황 부부 사진을 올려놓는 등 노골적인 친일 성향을 드러낸 신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해방 후 박정희, 전두환 군사정권 하에서는 군사정권의 충직한 대변인 노릇을 해 왔지요. (광주민중항쟁을 광주 소요사태로 보도하고, 대놓고 전두환을 찬양하는 특집기사까지 내놓았던 것을 보면 소름돋지요;;) 그러다 1987년 민주화 이후에는 군사정권의 후예들인 수구보수 기득권과 재벌을 옹호하는 반민주적인 특권언론으로 진화했습니다. 이렇게 조선일보가 저지른 죄악은 수없이 많습니다. (비단 조선일보뿐 아니라 중앙일보, 동아일보, 문화일보도 친재벌 친기득권 수구보수 극우언론이며, 현재 이들이 언론계의 주류로 군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 좋습니다.)

 

 

그런데 마침, 아주 통쾌한 패러디가 등장했네요. 바로 조선일보 휴지입니다! 조선일보 휴지에는 1940년 신년맞이 조선일보 1면이 실려있고 그와 동시에 조선일보 창간 100년 글자가 찍혀 있는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일장기 올리고 일본 천황 부부 사진 대놓고 실은 그 '신년특집호'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조선일보의 친일성향을 비꼬는 의미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것을 휴지로 찍어내다니, 이 얼마나 통쾌한 발상 아닙니까! 그동안 친일적폐언론 조선일보로 인해 분노와 불안에 시달린 국민들에게는 더욱 좋은 물건이 아닐까 싶습니다.

 

부디 이 '조선일보 휴지'가 쓰레기언론에 대한 응징의 상징 더 나아가 국민들의 속을 통쾌하게 하는 상징이 되었으면 합니다. 오랫동안 쓰레기언론의 식민지로 살아온 우리에게는 이렇게 통쾌한 한 방을 날리는 물건이 절실했기에, 여기 나온 '조선일보 휴지'가 전 국민들에게 유용하게 쓰였으면 합니다. (조선일보뿐 아니라 중앙일보도 동아일보도 문화일보도 폐간되면 더 좋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좃선일보 폐간을 위한 낙서투쟁

일상보고서 2020. 1. 2. 12:26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친일매국, 유신독재, 군사독재, 재벌, 이명박그네에 충성하는 적폐언론의 대명사 조선일보가 문닫는 날이 올 때까지 조선일보 지면에 조선일보 폐간기원 구호를 쓰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장 방송의 대명사, 종편의 탄생 배경이 궁금하지 않나요?

DVS 영상실 2019. 11. 2. 09:25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다음 달(12월)이면 이명박 정권 특혜로 만들어진 종합편성채널(TV조선, JTBC, 채널A, mbn)이 8돌을 맞는 해가 됩니다. 그동안 종합편성채널은 이름에 걸맞지 않게 지나친 뉴스 위주의 편성(TV조선과 채널A, mbn이 이 문제가 심하답니다.), 신상털기식 가십성-파파라치성 보도(TV조선, 채널A는 그렇다 쳐도 최근엔 JTBC마저 조국 전 법무장관 신상 털기 보도로 스스로의 명성을 떨어뜨려 'TV조선의 때깔만 좋은 버전'으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자본과 기득권을 등에 업은 탄생 배경 등 제대로 된 언론의 모습보다는 돈벌이에 눈 먼 '시청률의 노예'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는 종편을 만들고 싶었을까요? 여기 조중동의 탄생 배경을 다룬 영상 2편을 보면 답이 나올 겁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동아일보(여기선 안 나왔지만 매일경제도 포함된다)는 자신들의 영향력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를 집어먹을 생각으로 종합편성채널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평양(아모레퍼시픽)과 왜놈자본 롯데그룹하고 밀접한 친분관계가 있고, 중앙일보는 말할 것도 없는 범삼성 가문 계열이며, 동아일보는 삼양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거대자본과 한통속인 셈이죠! 즉, 이들은 거대한 자본과 광고료, 수구보수 이데올로기(=뉴라이트, 극우)의 힘으로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고, 국민을 노예화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조중동과 기레기, 친일매국 유신독재회귀 군사독재회귀 수구보수 재벌 특권층 특권언론이 좌지우지하는 나라로 만들기 위해 종편을 만들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생부터 친일파 신문, 친군사독재 신문, 친특권층 신문이었으며, 중앙일보는 친기업, 친재벌 신문, 동아일보는 민족언론에서 친일언론으로 변절하다, 해방 후 민족언론으로 돌아오다, 1974년 동아 자유언론 실천 기자 강제해고 사건과 1980년 언론 통폐합 이후에는 친군사독재 언론으로 또 변절하고, 1987년 민주화 이후 다시 개혁언론이 되다 2000년 이후 수구보수언론으로 다시 또 변절하는 등 '변절의 귀재'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조중동 종편을 계속 방치하면 무슨 문제가 발생하는지, 한 줌 특권언론이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베네수엘라의 모습을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 보듯, 베네수엘라도 이 나라의 친일매국-수구보수-뉴라이트 쓰레기언론 조중동 못지않게 특권언론인 시스네로스 그룹 산하 '베네비시온(Venevisión)' 방송국이 국가 전체를 좌우하고 있으며 국가의 특권계급들과 한통속이 되어 자신들에게 까탈스러운 방송사와 신문사를 제거하고 있습니다. 2007년 RCTV 강제 폐국 사태만 봐도 압니다. RCTV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방송사로, 베네수엘라 정치 특권층을 신랄하게 풍자한 '라디오 로첼라(Radio Rochela)'라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한 방송사였습니다. 그랬던 RCTV는 2007년 5월 27일, 베네수엘라 정부와 기득권, 특권세력을 비판한 저항언론이라는 이유로 영원히 폐국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베네수엘라 정부가 100% 통제하는 TVes로 채널이 바뀌었지요.)

반면 특권언론인 베네비시온(Venevisión)은 운 좋게도 2027년까지, 면허를 더 연장해 방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방송면허법은 20년씩 연장 가능) 족벌언론(베네비시온)과 부패한 베네수엘라 정부의 '협작'이었던 셈이죠. 그 대가로 베네수엘라 인들의 삶은 더욱 더 비참해지고, 자본과 부패정부의 협작으로 베네수엘라 방송에서 MBC의 <PD수첩>이나 뉴스타파 <목격자들> 같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나 미국 NBC의 <새러데이 나잇 라이브(Saturday Night Live)>, 코미디센트럴(Comedy Central)의 <데일리 쇼(The Daily Show)> 같은 정치 풍자 코미디 방송은 씨가 말라버렸습니다. 대신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오락물이 베네수엘라 방송을 지배하게 되었지요. 여기에다 베네수엘라의 언론 자유는 (특권언론 베네비시온을 방치한 대가로) 남미(라틴아메리카라고도 불린다)에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고, 경제성장률도 썩 좋지 않은 마이너스로 곤두박질쳤습니다. 특권언론과 부패정부의 짝짜꿍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잘 보여주는 곳이 바로 '남미의 지옥' 베네수엘라죠.

 

이 영상들을 보면서 우리는 조중동 종편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 그리고 수구보수 찌라시언론 조중동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에 대해 '조중동의 방송진출 야욕'과 '특권언론이 좌우하는 베네수엘라'의 사례를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조중동종편은 '이명박-박근혜-최순실-황교안-나경원-김진태로 대표되는 친일매국, 유신독재와 군사독재, 특권층, 재벌, 1% 부자들, 수구보수, 뉴라이트 세력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프로파간다'라는 사실을 주권자인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