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언론'에 종말을!

DVS 논평 2020. 2. 13. 12:02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와 종편을 비롯한 '나쁜 언론'들의 영향력이 가면 갈수록 비대해지고 또 비대해지고 있다. 이들의 영향력이 줄어들어야 할 텐데, 현실은 오히려 그들의 힘이 비대해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렇게 '나쁜 언론'이 지배하는 언론 생태계가 이 나라 사회를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는데도, 이들의 힘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러한 '나쁜 언론'은 수구독재당인 자한당과 그 전신들(민주공화당-민주정의당-민주자유당-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의 앵무새 노릇을 70년이 넘도록 계속하고 있다. 이들 '나쁜 언론'들은 사회를 양극화의 길로 몰아붙이고 국민들의 일상을 파탄내고 있다.

 

조중동과 종편방송을 비롯한 '나쁜 언론'들은 소수의 1% 특권층들과 부자, 엘리트들을 대변하는 보도를 낮이고 밤이고 계속해서 보내고 있다. 소수의 1% 특권층을 대변하는 수구 친일 독재당 자한당과 한통속이 된 이들 '나쁜 언론'들은 경제위기와 빈곤의 책임을 독점재벌이나 1% 상위 특권층들이 아닌 힘 없는 빈민들, 노동자들에게 돌리며 그들에게 끊임없이 '더 힘들어해야 해!'라고 계속해서 '주문'을 외우고 있다. 그 결과 소수의 1% 특권층, 기득권들, 부자, 엘리트 계급은 계속해서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부자가 된 반면, 힘이 없는 노숙자들을 비롯한 빈민들, 비정규직을 비롯한 노동자들은 더욱 더 가난해지고 고단해졌다. 이 역시 자본가 재벌과 부자들을 대변하는 '나쁜 언론'들이 저지른 가장 큰 범죄라 할 수 있겠다.

조중동과 종편은 '나쁜 언론'의 대표사례로, 1% 소수의 특권층들을 대변하며 수구친일독재당 자한당의 '프로파간다 머신'이다.

이 나라의 '나쁜 언론'들 - 조중동과 종편방송은 이 사회를 양극화시킬 뿐 아니라 대다수 국민들에게 불안감과 공포를 조장하는 '겁주기' 보도로 국민들의 삶을 파괴하고 있다. 이러한 행태는 전염병 보도와 북한 관련 보도에서 잘 드러난다. 코로나바이러스와 메르스 등 전염병 보도에서 이들 '나쁜 언론'은 '바이러스 무섭다' 식의 보도만 밥 먹듯이 반복했고, 이러한 바이러스들이 왜 사라지지 않고 계속해서 나타나는가에 대해 눈꼽만치의 특집 보도를 하나도 내보내지를 않았다. 북한 핵 문제에 있어서도 그저 '북한 핵 미사일 무섭다' 식의 레퍼토리만 지겹도록 우려 먹을 뿐, 북한 핵 문제의 근본 원인인 국제사회의 '북한을 자극하는 제재'와 수구보수세력의 '남북합의 뒤엎기 및 남북 간 적대관계 회귀'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외면했다. 이런 식의 보도는 결국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수구보수세력의 종북몰이를 더욱 활개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그 결과 이러한 '나쁜 언론'들은 사회의 '암 덩어리'가 되어 국민을 더욱 더 곤경에 처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나쁜 언론'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바로 우리를 비롯한 선량한 국민 대다수다. 이들 '나쁜 언론'은 1% 소수의 특권세력을 대변하고 국민들에게 공포감과 불안감을 부추겨 국민들의 일상을 지배하고, 끝내는 국민들의 일상을 파괴하기도 한다. 이들 '나쁜 언론'들을 그대로 방치한다면, 이 나라는 발전이 멈춰버린 채 후퇴하는, 특권언론재벌이 나라를 좌우하고 빈부격차를 부추기는 중남미 국가들(베네수엘라,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이나 극우-친자민당 일색의 타락한 언론이 국민을 마취시키는 일본이나 극우 언론재벌가 실비오 베를루스코니가 지배하는 '유럽의 수치' 이탈리아의 전철을 밟게 될지도 모른다.

 

이 나라의 헌법 1조에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언론권력 또한 국민에게서 나오는 것이 정상이다. '나쁜 언론'에 맞서는 것도 중요하나, 국민들 스스로 '좋은 언론'을 찾아서 읽거나 보도록 사회가 나서서 돕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국민들이 선택한 김대중 정권도, 노무현 정권도, 현재 문재인 정권도, 조선일보를 비롯한 '적폐언론'들을 단죄할 의지가 사라졌고, 조선일보를 비롯한 기레기언론의 창궐에 대해 무관심해도 너무 무관심하다. 이럴 때일수록 주권자인 국민들이 더욱 깨어서, 소수의 독점자본과 기득권들이 빼앗아 간 언론권력을 주권자의 두 손에 돌려줘야 한다. 그것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 언론이 건강해야 사회가 건강해지고, 선진국으로 거듭날 수 있다.

 

2020년 2월 13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편의 영 좋지 않은 미래

일상보고서 2020. 1. 8. 10:33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2009년 당시 가상 '조중동 TV' 편성표
종편이 계속된다면 이런 편성표가 나올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장 방송의 대명사, 종편의 탄생 배경이 궁금하지 않나요?

DVS 영상실 2019. 11. 2. 09:25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다음 달(12월)이면 이명박 정권 특혜로 만들어진 종합편성채널(TV조선, JTBC, 채널A, mbn)이 8돌을 맞는 해가 됩니다. 그동안 종합편성채널은 이름에 걸맞지 않게 지나친 뉴스 위주의 편성(TV조선과 채널A, mbn이 이 문제가 심하답니다.), 신상털기식 가십성-파파라치성 보도(TV조선, 채널A는 그렇다 쳐도 최근엔 JTBC마저 조국 전 법무장관 신상 털기 보도로 스스로의 명성을 떨어뜨려 'TV조선의 때깔만 좋은 버전'으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자본과 기득권을 등에 업은 탄생 배경 등 제대로 된 언론의 모습보다는 돈벌이에 눈 먼 '시청률의 노예'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는 종편을 만들고 싶었을까요? 여기 조중동의 탄생 배경을 다룬 영상 2편을 보면 답이 나올 겁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동아일보(여기선 안 나왔지만 매일경제도 포함된다)는 자신들의 영향력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를 집어먹을 생각으로 종합편성채널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평양(아모레퍼시픽)과 왜놈자본 롯데그룹하고 밀접한 친분관계가 있고, 중앙일보는 말할 것도 없는 범삼성 가문 계열이며, 동아일보는 삼양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거대자본과 한통속인 셈이죠! 즉, 이들은 거대한 자본과 광고료, 수구보수 이데올로기(=뉴라이트, 극우)의 힘으로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고, 국민을 노예화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조중동과 기레기, 친일매국 유신독재회귀 군사독재회귀 수구보수 재벌 특권층 특권언론이 좌지우지하는 나라로 만들기 위해 종편을 만들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태생부터 친일파 신문, 친군사독재 신문, 친특권층 신문이었으며, 중앙일보는 친기업, 친재벌 신문, 동아일보는 민족언론에서 친일언론으로 변절하다, 해방 후 민족언론으로 돌아오다, 1974년 동아 자유언론 실천 기자 강제해고 사건과 1980년 언론 통폐합 이후에는 친군사독재 언론으로 또 변절하고, 1987년 민주화 이후 다시 개혁언론이 되다 2000년 이후 수구보수언론으로 다시 또 변절하는 등 '변절의 귀재'임을 자신들 스스로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조중동 종편을 계속 방치하면 무슨 문제가 발생하는지, 한 줌 특권언론이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베네수엘라의 모습을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 보듯, 베네수엘라도 이 나라의 친일매국-수구보수-뉴라이트 쓰레기언론 조중동 못지않게 특권언론인 시스네로스 그룹 산하 '베네비시온(Venevisión)' 방송국이 국가 전체를 좌우하고 있으며 국가의 특권계급들과 한통속이 되어 자신들에게 까탈스러운 방송사와 신문사를 제거하고 있습니다. 2007년 RCTV 강제 폐국 사태만 봐도 압니다. RCTV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방송사로, 베네수엘라 정치 특권층을 신랄하게 풍자한 '라디오 로첼라(Radio Rochela)'라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한 방송사였습니다. 그랬던 RCTV는 2007년 5월 27일, 베네수엘라 정부와 기득권, 특권세력을 비판한 저항언론이라는 이유로 영원히 폐국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베네수엘라 정부가 100% 통제하는 TVes로 채널이 바뀌었지요.)

반면 특권언론인 베네비시온(Venevisión)은 운 좋게도 2027년까지, 면허를 더 연장해 방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방송면허법은 20년씩 연장 가능) 족벌언론(베네비시온)과 부패한 베네수엘라 정부의 '협작'이었던 셈이죠. 그 대가로 베네수엘라 인들의 삶은 더욱 더 비참해지고, 자본과 부패정부의 협작으로 베네수엘라 방송에서 MBC의 <PD수첩>이나 뉴스타파 <목격자들> 같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나 미국 NBC의 <새러데이 나잇 라이브(Saturday Night Live)>, 코미디센트럴(Comedy Central)의 <데일리 쇼(The Daily Show)> 같은 정치 풍자 코미디 방송은 씨가 말라버렸습니다. 대신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오락물이 베네수엘라 방송을 지배하게 되었지요. 여기에다 베네수엘라의 언론 자유는 (특권언론 베네비시온을 방치한 대가로) 남미(라틴아메리카라고도 불린다)에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고, 경제성장률도 썩 좋지 않은 마이너스로 곤두박질쳤습니다. 특권언론과 부패정부의 짝짜꿍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잘 보여주는 곳이 바로 '남미의 지옥' 베네수엘라죠.

 

이 영상들을 보면서 우리는 조중동 종편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 그리고 수구보수 찌라시언론 조중동이 왜 사라져야 하는가에 대해 '조중동의 방송진출 야욕'과 '특권언론이 좌우하는 베네수엘라'의 사례를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조중동종편은 '이명박-박근혜-최순실-황교안-나경원-김진태로 대표되는 친일매국, 유신독재와 군사독재, 특권층, 재벌, 1% 부자들, 수구보수, 뉴라이트 세력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프로파간다'라는 사실을 주권자인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