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국들이 통일보다 분단을 유지하려는 이유

DVS 논평 2020. 2. 18. 09:08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남한과 북한은 오랜 시간 동안 분단되어 있었고, 분단을 유지하려는 '패거리들'이 통일을 지지하는 사람들보다 훨씬 더 강하게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다. 그런데 그 '패거리' 기득권들의 배후에는 강대국들 - 일본, 중국, 미국이 있다. 그렇다면 왜 일본, 중국, 미국은 왜 그렇게 통일을 반대하고 있는 것인가?

 

그것은 바로 분단상태를 존속시켜 이득을 챙기려는 데에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본과 중국은 어떠한가? 일본과 중국은 5천년의 역사 동안 이 나라 이 민족을 침략하고 수탈해 온 동북아시아의 양대 악당국가다. 이들은 남북분단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어 세계 경제 2, 3위 대국이 되었다. 즉 다시 말해 한반도를 침략, 수탈하여 부를 쌓는 비인간적인 방법으로 강국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2020년 현재에도 일본이 독도를 호시탐탐 노리는 것도, 중국이 백두산을 자기네 거라 우기는 것도 따지고 보면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이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기 위해 분단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여긴다. 즉, 일본과 중국은 자신들의 국력 쇠퇴를 막기 위해 남북한의 통일을 반대하고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 중국, 미국으로 대표되는 강대국들은 통일된 대한민국과 경쟁할 수 없고, 자신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하는 패권이 사라져 통일된 대한민국이 정치적, 경제적, 외교적, 안보적으로 자립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통일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미국은 또 어떠한가? 미국도 남북한 통일에 부정적인 국가다. 남북한이 통일되면 주한미군이 주둔할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자면,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미국 정치인들 입장에서는 자신들의 패권을 하나 잃게 되는 셈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패권이 사라지는 것을 두려워하고 약소국의 정치-경제-외교-안보적 자립을 바라지 않는다. 약소국의 힘이 강해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대신 그저 '우리가 하라는 대로 해, 하라는 대로 안 하면 혼난다!'를 외치며 약소국을 철저히 예속시켜 '주권 없는 노예'로 만들며 그저 '이대로가 좋아'를 부르면서 현상유지를 바라고 있을 뿐이다.

다시 정리하자면, 일본, 중국, 미국은 자신들의 이익과 패권을 유지하기 위해, 통일된 대한민국이 강해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남북한 통일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일본, 중국, 미국이 그렇게 남북한 통일에 대해 부정적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떠받드는 정치 패거리들이 이 나라에 존재한다. 자한당을 비롯한 수구파들이 바로 그 패거리들이다. 그리고 그들을 대변하는 '프로파간다 머신'이 있다.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를 비롯한 매판언론들이다. 이들은 일본이 강할 때는 친일, 중국이 강할 때는 존화주의, 미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시대에는 숭미주의로 강대국들(일본 중국 미국)을 우러러 보고 있느라 정신없다. 강대국들(일본 중국 미국)에 대한 환상에서 깨어나 강대국들의 민낯에 대해 한 번 진지하게 탐구해 보는 것이 어떨까.

 

2020년 2월 18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20.02.18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국의 이익을 위해 위해 남의 나라 피를 빨아먹는 악귀들입니다.

[토요특집] 아사드도, 트럼프도, 푸틴도 외면한 시리아 난민 문제~!

DVS 영상실 2019. 10. 26. 08:15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시리아는 바사르 알 아사드의 오랜 공포정치와 독재, 내전으로 인해 황폐한 땅, 비극의 땅, 중동의 악몽이 되어버린 지 오래입니다. 그곳의 국민들은 전쟁의 상처와 아사드 군사독재 정권의 공포통치로 인해 살 맛을 잃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려는 국가가 없습니다. 중동 패권 다툼에만 관심있는 프랑스, 미국, 러시아 등 강대국들은 시리아 아사드 독재정권의 실상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시리아인들이 얼마나 전쟁과 독재의 상처로 고통받는가를 망각했습니다. 영상 한 번 보고 가시죠.

시리아 난민들은 내전 종식과 군부독재 종식을 위해 오늘도 목놓아 외친다. [영상=YTN]

 

시리아 난민들은 고통스러운 시리아 내전과 억압적인 아사드 군부독재정권이 끝나고 평화와 민주주의가 와 다시는 고통받지 않는 미래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지도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세계에 다니면서 전쟁으로 먹고 사는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패권과 잇속 챙기기에 급급한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도, 민주주의와 평화를 갈망하는 국민들을 잔혹하게 짓밟는 시리아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도, 시리아 난민들의 고통에 무관심한 건 똑같습니다. 그들 눈에는 민주주의나 인권의식이 없습니다. 힘겨루기와 패권 얻기, 그리고 전쟁으로 이익 벌기와 국민 짓밟기 외에는 그들(아사드, 트럼프, 푸틴) 뇌속에 민주의식, 평화의식은 없습니다. 오로지 더 많은 힘을 얻기 위한 권력자들끼리의 싸움. 무소불위의 권력을 유지하는 데 눈먼 시리아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Bashar Al Assad)와 힘겨루기에만 급급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Vladimirovich Putin/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Путин) 간의 '권력 쟁탈전' - 그것이 시리아 내전의 진실입니다. 이렇게 아사드-트럼프-푸틴 간의 시리아 권력다툼에서 가장 크게 피해를 보는 이들은 바로 시리아의 죄 없는 국민들입니다. 왜냐하면 전쟁에서 가장 크게 피해를 보는 것은 권력자들이 아닌, 힘없는 보통 시민들뿐이라는, 인류 역사의 법칙이 이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트럼프는 시리아 난민들의 비극을 모른다. 이런 자가 미국 대통령이라니.... [영상=YTN]

시리아의 비극은 바사르 알 아사드와 도널드 트럼프, 푸틴 이 3명 모두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시리아 국민들을 무참히 짓밟는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도, 전쟁을 해야만 패권을 넓힐 수 있다는 '전쟁 지상주의'에 빠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미국을 견제하는 데에만 관심 있지 난민 문제에 관심도 없는 러시아 독재자 블라디미르 푸틴도 - 모두가 시리아 내전의 공범입니다. 그들의 눈에는 전쟁과 독재의 상처로 고통받는 시리아 국민들의 모습이 없습니다. 오로지 권력과 이익만을 추구하는 이기심만이 아사드, 트럼프, 푸틴 모두에게 보일 뿐입니다.

구호 하나 외치고 싶어집니다. "바사르 아사드와 트럼프, 푸틴은 지금 당장 시리아 난민들과 국제 인류 앞에서 시리아를 전쟁터로 만든 데에 대해 무릎 꿇고 사죄하라!" 시리아에 내전이 종식되고 군부독재가 무너져 민주정부가 수립되기만을 소망합니다. #Pray4Syr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