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방송에 있어서 뉴스가 '밥'이라면, 드라마와 예능은 '반찬'이라 할 수 있고, 제대로 된 언론으로서의 TV 방송이라면 드라마나 예능보다는 뉴스와 비판적 저널리즘이 더욱 더 강조될 수밖에 없습니다. 세계 많은 나라들이 이 기준을 따르고 있지만, 유독 그렇지 않은 나라가 하나 있습니다. 일본입니다. 이들은 저널리즘을 날려버리고, 뉴스를 연성화시킨 것도 모자라서 아예 쇼 프로그램화시켰습니다. 즉, 저널리즘 자체가 아예 실종되고 말랑말랑한 뉴스만 남게 되었습니다.

 

민영방송들이 그 대표적인 사례들입니다. 닛테레(日テレ, NNN)의 <뉴스 every(news every.)> <뉴스 ZERO(NEWS ZERO)>, TBS(JNN)의 <아사짱(あさチャン)> <N스타(Nスタ)>, 후지테레비(フジテレビ, FNN)의 <메자마시 테레비(めざましテレビ)>, <Live News it!> <Live News α>, 테레비아사히(テレビ朝日, ANN)의 <하토리 신이치 모닝 쇼(羽鳥慎一・モーニングショー)> <와이드! 스크램블(ワイド! スクランブル)> <슈퍼 J채널(スーパーJチャンネル)> <보도 스테이션(報道STATION)> 등과 같은 '쇼 프로그램화 된 뉴스'들만 판 치는 게 일본 방송이라죠. [그런데 요즘은] 공영방송 NHK라고 예외가 아닙니다. NHK도 <뉴스! 시부 5시(ニュース!シブ5時)>라는, 민영방송식 '쇼 프로그램화된 뉴스'를 대놓고 따라했거든요. 큰일입니다.

 

먼저 보여드릴 사례로 닛테레의 <뉴스 ZERO>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뉴스 앵커 중 한 명은 현지 인기 남자아이돌 '아라시(嵐)'의 '사쿠라이 쇼(櫻井翔)'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저널리즘'을 모르는 아이돌이 과연 뉴스 앵커를 할 자격도 있는 걸까요? 사쿠라이 쇼가 과연 뉴스의 기본인 '저널리즘'과 비판 정신을 알고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저널리즘의 '저' 자도 모르고 비판 정신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는 아이돌을 데려와서 뉴스 앵커로 앉히는 일본 방송의 천박함을 보면서, 저게 언론인가? 아니면 tvN 같은 연예오락 방송인가? 하는 의문밖에 안 듭니다. 하여튼 저널리즘보다 시청률과 화제성밖에 모르는 게 왜놈들 방송입니다.

 

그 다음으로 보여드릴 사례는 후지테레비의 <Live News it!>입니다. 해당 방송에서 심층적으로 다룰 주요 뉴스로 연예인 스캔들 사건이 버젓이 올라와 있는데, 이거 어디서 많이 본 방식입니다. (바로 수구보수종편 TV조선, 채널A, MBN에서 이런 방식으로 패널들이 시시콜콜한 사건사고를 마치 심각한 문제처럼 설명하는 방식의 뉴스해설입니다. 여기나 저기나 참 닮았구먼...) 바로 패널이 등장하여 단순한 사건사고, 스캔들 소식을 '심층분석'적으로 진단하는, 장기간의 심층취재나 탐사보도의 방식과는 거리가 먼 '토크쇼'식의 뉴스를 시전하고 있군요. 할 말을 잃었습니다. 내가 토크쇼를 보는 건지, 저녁뉴스를 보는 건지.....

 

https://www.youtube.com/watch?v=tvFMVU-1Rp4

이어서 보여드릴 사례는 테레비아사히의 <슈퍼 J채널>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좀처럼 나오질 않는 음식 뉴스군요. 마치 2013년 당시 MBC <8시 뉴스데스크>의 '비 오는 날엔 소시지 빵' 뉴스와 묘하게도 닮은 건 뭐죠? 요리 프로에나 나올 법한 음식자랑을 뉴스에서 대놓고 하고 있군요. 정말이지, 이럴 거면 뉴스를 때려치우고 '먹방'이나 해야 될 판이라는 소리가 나올 만도 하겠군요! 역시 왜놈들 방송답습니다!

 

자, 이렇게 비판 정신, 성찰 정신, 심층 저널리즘이 사라지고 흥미 위주의 뉴스, 스캔들성 뉴스가 TV를 가득 채운 일본 방송을 보면서 '그곳의 언론은 언론도 아니다'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2011년 12월 1일 개국한 수구보수 친일매국 언론들의 종편채널 TV조선, JTBC, 채널A, MBN의 궁극적 지향점이 바로 여기서 언급한 일본 방송의 모습이라니, 정말 쓰러질 것 같지요?

부디 우리나라의 TV 뉴스가 저널리즘을 포기하고 뉴스조차 쇼 프로그램화된 일본 방송의 길을 가지 않기만을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