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5년의 해, 일제잔재 청산은 계속되어야 한다

DVS 논평 2020. 3. 13. 17:27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올해는 이 나라 이 민족이 일제의 압제에서 해방된 지 75년을 맞는 해다. 그러나 광복 75년이 가까워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 나라는 일제잔재 공화국이다. 친일의 후예들이 학살자들의 후예들과 한통속이 되어 만든 당이 아직도 정치판에 군림하고 있고, 아직도 일제 잔재가 언어는 물론 사회 곳곳에 스며들어 있을 정도로 이 나라 이 민족은 일제잔재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

 

작년 7월 일본의 경제 침략으로 인해 전 국민이 너도 나도 함께 '일제불매' 운동을 벌였다.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말이다. 그러나 이러한 '일제불매' 운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제잔재는 뿌리깊을 정도로 더 뿌리깊게 내려있다.

 

 

이러한 일제잔재는 나라 곳곳에 광복 75주년의 해인 2020년 현재에도 완전히 청산되지 않고 있다. 일부 국공립 초중고에서는 친일파가 작사 작곡한 교가가 여전히 불러지고 있는가 하면, 강원도의 모 고등학교에서는 역대 교장을 보여주는 사진에 일본인 교장 사진이 버젓이 실려 있을 정도다. 네티즌(누리꾼)들은 '기X띠'나 '야매'와 같은 순(純) 일본어를 버젓이 인터넷 공간(네이버, 다음, 페북, 트위터, 유튜브...)에서 주고받고 있고, 우리말글을 지키는 데 앞장서야 할 신문, 방송사들조차 '간지난다'나 '기라성' 같은 일본어투 용어를 마구잡이로 사용하고 있다. 여기에다가 홍대 앞 거리는 일본풍의 간판과 건축물로 뒤덮여 '여기가 서울인지, 도쿄인지...'를 방불케 할 정도로 왜색문화가 지배하고 있을 정도로 이 나라는 여전히 왜색문화와 왜색잔재의 식민지이다.

 

1945년 8월 15일은 우리가 일제 식민지배에서 벗어나 나라를 되찾은 날이다. 그런 날인 만큼 곧 다가올 2020년 8월 15일에도, 이 나라에 사는 우리 모두가 일제잔재 청산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하여 왜색문화가 완전히 이 땅을 떠나는 그 날까지 우리의 삶 속에 남아 있는 일제잔재, 왜색문화를 살펴보고 이를 없애려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학교에서도 광복 75년의 해를 맞아 우리 삶 곳곳에 남아 있는, 교실과 학교문화 곳곳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하고 왜색문화를 청산하기 위해 학생과 교사가 함께 '일제잔재 청산'을 위한 역사 교육과 '왜색잔재 퇴출 캠페인'에 함께 참여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왜색문화를 청산하지 않으면 진정한 광복도 없다.

 

2020년 3월 13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