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에도 그릇된 여성관 방치하는 학교

DVS 논평 2019. 8. 11. 18:25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2017년 이후 우리 사회의 여성 인권 의식이 신장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교에서는 여전히 성 차별 문화가 남아 있다. 특히 21세기로 접어든 이후에도 1960~70년대에나 먹힐 법한 구시대적 여성관이 학교 현장에서 방치되고 있다. 그렇다면 학교에서 여전히 남아있는 남녀차별에 대해 한 번 생각해 보도록 하자.

 

[남학생="진취성, 자아개발, 자기탐구", 여학생="고운 말씨, 고운 마음, 아름다운 맵시"?]

일단 학교의 '슬로건'이라 할 수 있는 교훈(校訓)부터가 문제다. 남학교(주로 남고)의 표어들을 보면 "진취적인 자아 개발, 학문적 자아 탐구, 정의롭고 창조적이고 씩씩하고 튼튼하고 건강한 학생" 등이 과반이며, 여학교(주로 여고)의 표어들은 "슬기롭고 알뜰하게, 순결, 착한 마음, 아름다운 맵시, 고운 말씨와 고운 마음" 등 순종적이고 수동적인 여성상을 조장하고 있다. 즉, 대한민국의 학교는 진취적인 여성상보다는 수동적이고 남성에 의존하는 구시대적 여성상에 더 익숙해진 셈이다.

 

<대한민국 학교에 진취적인 여성상은 없다>

 

어디 교훈(校訓)만 그럴까? 학교를 상징하는 노래인 교가(校歌) 또한 문제가 된다. 8월 3일자 <여성신문>에 따르면 한 여자중학교는 교가 1절에서 '정숙한 어진 꽃이 향기 머금고'라는 구절이, 인천 남동구의 한 여자고등학교의 교가에는 '목화꽃 순결함은 참된 빛 되고'라는 가사가 수정되지 않은 채 2019년 현재도 불리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교훈도 모자라 교가까지 수동적이고 남성종속적인 그릇된 여성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학교에서 진취적인 여성상을 찾아볼 수는 없다. 즉, 학생들은 21세기를 사는데 학교는 20세기에 머물러 있는 꼴이다. 그리고 그런 20세기식 문화에 익숙해지는 순간, 여학생들은 진취성을 잃고 수동적이고 남성종속적인 그릇된 여성관에 마취되는 셈이다.

 

[그릇된 여성상 주입시키는 학교, 이젠 바꾸자!]

이렇게 2019년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학교는 20세기에 머물러 있는 것이 우리네 현실이다. 수동적이고 남성 종속적인 구시대적 여성관을 21세기의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무의식적으로 주입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다. 이런 일이 다시는 없으려면 학생들 스스로가 성차별적 학교문화를 바꾸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학생들에게 주입식 교육 못지않게 해로운 것이 바로 성차별적 학교문화다. 이러한 노력은 학생들이 스스로 나설 때에만 해결될 수 있다. 특히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차별적 망언과 그릇된 여성관을 주입시키는 것을 학생과 시민사회가 함께 감시하여 구시대적 성차별적 문화에 물든 교사들을 학생의 힘으로 바로잡을 수 있게 해야 한다. 21세기에 20세기적, 시대착오적이고 수동적이고 남성종속적인 여성관을 가르치는 학교는 학교가 아니다. 그리고 그릇된 여성관을 타파하고 학교에 만연한 성차별적 문화를 바로잡는 것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몫이다. [2019.8.7 DVS]

<여러분의 공감 하나가 DVS 논평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