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언론'에 종말을!

DVS 논평 2020. 2. 13. 12:02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와 종편을 비롯한 '나쁜 언론'들의 영향력이 가면 갈수록 비대해지고 또 비대해지고 있다. 이들의 영향력이 줄어들어야 할 텐데, 현실은 오히려 그들의 힘이 비대해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렇게 '나쁜 언론'이 지배하는 언론 생태계가 이 나라 사회를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는데도, 이들의 힘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러한 '나쁜 언론'은 수구독재당인 자한당과 그 전신들(민주공화당-민주정의당-민주자유당-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의 앵무새 노릇을 70년이 넘도록 계속하고 있다. 이들 '나쁜 언론'들은 사회를 양극화의 길로 몰아붙이고 국민들의 일상을 파탄내고 있다.

 

조중동과 종편방송을 비롯한 '나쁜 언론'들은 소수의 1% 특권층들과 부자, 엘리트들을 대변하는 보도를 낮이고 밤이고 계속해서 보내고 있다. 소수의 1% 특권층을 대변하는 수구 친일 독재당 자한당과 한통속이 된 이들 '나쁜 언론'들은 경제위기와 빈곤의 책임을 독점재벌이나 1% 상위 특권층들이 아닌 힘 없는 빈민들, 노동자들에게 돌리며 그들에게 끊임없이 '더 힘들어해야 해!'라고 계속해서 '주문'을 외우고 있다. 그 결과 소수의 1% 특권층, 기득권들, 부자, 엘리트 계급은 계속해서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부자가 된 반면, 힘이 없는 노숙자들을 비롯한 빈민들, 비정규직을 비롯한 노동자들은 더욱 더 가난해지고 고단해졌다. 이 역시 자본가 재벌과 부자들을 대변하는 '나쁜 언론'들이 저지른 가장 큰 범죄라 할 수 있겠다.

조중동과 종편은 '나쁜 언론'의 대표사례로, 1% 소수의 특권층들을 대변하며 수구친일독재당 자한당의 '프로파간다 머신'이다.

이 나라의 '나쁜 언론'들 - 조중동과 종편방송은 이 사회를 양극화시킬 뿐 아니라 대다수 국민들에게 불안감과 공포를 조장하는 '겁주기' 보도로 국민들의 삶을 파괴하고 있다. 이러한 행태는 전염병 보도와 북한 관련 보도에서 잘 드러난다. 코로나바이러스와 메르스 등 전염병 보도에서 이들 '나쁜 언론'은 '바이러스 무섭다' 식의 보도만 밥 먹듯이 반복했고, 이러한 바이러스들이 왜 사라지지 않고 계속해서 나타나는가에 대해 눈꼽만치의 특집 보도를 하나도 내보내지를 않았다. 북한 핵 문제에 있어서도 그저 '북한 핵 미사일 무섭다' 식의 레퍼토리만 지겹도록 우려 먹을 뿐, 북한 핵 문제의 근본 원인인 국제사회의 '북한을 자극하는 제재'와 수구보수세력의 '남북합의 뒤엎기 및 남북 간 적대관계 회귀'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외면했다. 이런 식의 보도는 결국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수구보수세력의 종북몰이를 더욱 활개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그 결과 이러한 '나쁜 언론'들은 사회의 '암 덩어리'가 되어 국민을 더욱 더 곤경에 처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나쁜 언론'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바로 우리를 비롯한 선량한 국민 대다수다. 이들 '나쁜 언론'은 1% 소수의 특권세력을 대변하고 국민들에게 공포감과 불안감을 부추겨 국민들의 일상을 지배하고, 끝내는 국민들의 일상을 파괴하기도 한다. 이들 '나쁜 언론'들을 그대로 방치한다면, 이 나라는 발전이 멈춰버린 채 후퇴하는, 특권언론재벌이 나라를 좌우하고 빈부격차를 부추기는 중남미 국가들(베네수엘라,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이나 극우-친자민당 일색의 타락한 언론이 국민을 마취시키는 일본이나 극우 언론재벌가 실비오 베를루스코니가 지배하는 '유럽의 수치' 이탈리아의 전철을 밟게 될지도 모른다.

 

이 나라의 헌법 1조에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언론권력 또한 국민에게서 나오는 것이 정상이다. '나쁜 언론'에 맞서는 것도 중요하나, 국민들 스스로 '좋은 언론'을 찾아서 읽거나 보도록 사회가 나서서 돕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국민들이 선택한 김대중 정권도, 노무현 정권도, 현재 문재인 정권도, 조선일보를 비롯한 '적폐언론'들을 단죄할 의지가 사라졌고, 조선일보를 비롯한 기레기언론의 창궐에 대해 무관심해도 너무 무관심하다. 이럴 때일수록 주권자인 국민들이 더욱 깨어서, 소수의 독점자본과 기득권들이 빼앗아 간 언론권력을 주권자의 두 손에 돌려줘야 한다. 그것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 언론이 건강해야 사회가 건강해지고, 선진국으로 거듭날 수 있다.

 

2020년 2월 13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