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에서는 2011년 오랜 군부독재, 철권통치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독재자 아사드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있었다. 처음에는 평화롭게 전개되다가, 정부군의 폭력 진압으로 인해 격화되었고, 여기에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외국군까지 개입하면서 내전으로 이어졌다.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시리아인들의 삶은 파탄이 나 버렸고, 땅은 황폐해졌으며, 시리아를 떠나는 난민들이 속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리아는  내부의 억압[바사르 알  아사드 독재정권]과 외부의 침입[미국, 러시아]으로 망가지고 있다.

[영구집권 꿈꾸는 아사드, 패권 확보에 바쁜 트럼프, 미국 견제에만 관심 있는 푸틴: 쿠르디의 비극을 모르는 자들]

이렇게 내전이 격화되어 시리아 국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지도자가 아무도 없었다는 게 더 큰 비극이다. 전쟁이 발발하면 가장 먼저 크게 피해를 입는 사람들이 바로 일반 시민들인데, 시민들이 죽거나 다친 것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하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 그런데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시리아 국민들이 죽거나 다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지도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시리아 국민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철권통치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도, 전쟁을 해야만 먹고 살 수 있고 자국의 이익을 챙길 수 있는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미국을 견제하는 데에만 관심 있고 난민 등 인도주의 위기에는 관심이 없는 러시아 독재자 블라디미르 푸틴도, 시리아 난민들의 죽음에 대해 조의를 표하지 않았다. (이 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이 나라도 자유당과 더민주로 대표되는 양대 우파 정당 모두 국제문제에 제대로 관심을 두질 않으니...) 2015년 9월 터키 해변에 떠밀려 온 채 죽어간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디의 비극을 다 잊어버렸는가!

 

시리아 난민들은 내전과 독재의 상처를 짊어진 채 씁쓸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시리아에 전쟁과 독재가 사라지는 그 날까지]

언제까지 시리아 땅에 전쟁과 독재의 아픔을 방치할 것인가! 씨는 뿌린 자가 거두는 것이다. 오늘날 시리아를 황폐한 비극의 땅으로 만든 데에는 아사드, 트럼프, 푸틴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 바사르 알 아사드는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리아 국민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한 죄가 있고, 도널드 트럼프는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세계에 다니면서 전쟁을 일으켜 그곳의 시민들은 물론 미국 시민들까지 고생시키게 만든 죄가 있고(물론 미국 민주당도 공범이다), 블라디미르 푸틴은 미국을 견제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지 러시아 내부의 부정 부패와 빈부격차 해소를 위해 써야 할 돈을 전쟁으로 날려 버리고 시리아 난민 문제에 무관심한 죄가 있다. 이제 이들 셋을 인류의 심판대 위에 세울 차례다. 시리아 난민과 국제 민중의 이름으로 말이다.

시리아의 미래는 시리아인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선택으로 풀어나가야 한다. 전쟁과 철권독재는 답이 될 수 없다. 시리아인들이 외세의 침공과 독재자 아사드에서 벗어나 평화와 민주주의를 만끽하며 행복한 일상을 누릴 날을 기대한다. 시리아에 평화와 민주주의를! [2019.10.26 DVS]

 

<여러분의 공감 하나가 DVS 논평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리아는 바사르 알 아사드의 오랜 공포정치와 독재, 내전으로 인해 황폐한 땅, 비극의 땅, 중동의 악몽이 되어버린 지 오래입니다. 그곳의 국민들은 전쟁의 상처와 아사드 군사독재 정권의 공포통치로 인해 살 맛을 잃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려는 국가가 없습니다. 중동 패권 다툼에만 관심있는 프랑스, 미국, 러시아 등 강대국들은 시리아 아사드 독재정권의 실상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시리아인들이 얼마나 전쟁과 독재의 상처로 고통받는가를 망각했습니다. 영상 한 번 보고 가시죠.

시리아 난민들은 내전 종식과 군부독재 종식을 위해 오늘도 목놓아 외친다. [영상=YTN]

 

시리아 난민들은 고통스러운 시리아 내전과 억압적인 아사드 군부독재정권이 끝나고 평화와 민주주의가 와 다시는 고통받지 않는 미래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지도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세계에 다니면서 전쟁으로 먹고 사는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패권과 잇속 챙기기에 급급한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도, 민주주의와 평화를 갈망하는 국민들을 잔혹하게 짓밟는 시리아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도, 시리아 난민들의 고통에 무관심한 건 똑같습니다. 그들 눈에는 민주주의나 인권의식이 없습니다. 힘겨루기와 패권 얻기, 그리고 전쟁으로 이익 벌기와 국민 짓밟기 외에는 그들(아사드, 트럼프, 푸틴) 뇌속에 민주의식, 평화의식은 없습니다. 오로지 더 많은 힘을 얻기 위한 권력자들끼리의 싸움. 무소불위의 권력을 유지하는 데 눈먼 시리아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Bashar Al Assad)와 힘겨루기에만 급급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Vladimirovich Putin/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Путин) 간의 '권력 쟁탈전' - 그것이 시리아 내전의 진실입니다. 이렇게 아사드-트럼프-푸틴 간의 시리아 권력다툼에서 가장 크게 피해를 보는 이들은 바로 시리아의 죄 없는 국민들입니다. 왜냐하면 전쟁에서 가장 크게 피해를 보는 것은 권력자들이 아닌, 힘없는 보통 시민들뿐이라는, 인류 역사의 법칙이 이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트럼프는 시리아 난민들의 비극을 모른다. 이런 자가 미국 대통령이라니.... [영상=YTN]

시리아의 비극은 바사르 알 아사드와 도널드 트럼프, 푸틴 이 3명 모두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시리아 국민들을 무참히 짓밟는 독재자 바사르 알 아사드도, 전쟁을 해야만 패권을 넓힐 수 있다는 '전쟁 지상주의'에 빠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도, 미국을 견제하는 데에만 관심 있지 난민 문제에 관심도 없는 러시아 독재자 블라디미르 푸틴도 - 모두가 시리아 내전의 공범입니다. 그들의 눈에는 전쟁과 독재의 상처로 고통받는 시리아 국민들의 모습이 없습니다. 오로지 권력과 이익만을 추구하는 이기심만이 아사드, 트럼프, 푸틴 모두에게 보일 뿐입니다.

구호 하나 외치고 싶어집니다. "바사르 아사드와 트럼프, 푸틴은 지금 당장 시리아 난민들과 국제 인류 앞에서 시리아를 전쟁터로 만든 데에 대해 무릎 꿇고 사죄하라!" 시리아에 내전이 종식되고 군부독재가 무너져 민주정부가 수립되기만을 소망합니다. #Pray4Syria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