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는 결코 삼성 저격수가 아니다!

DVS 논평 2020. 2. 20. 09:31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삼성자본에 예속된 기레기언론들은 공정거래위원장 김상조 씨를 '재벌의 저승사자' '삼성저격수'라 띄워주고 있다. 그런데 그가 지난 3년(2017년~2020년) 동안 삼성자본을 제대로 처벌한 적이 있었는가. 정답은 '아니오'다. 김상조는 그 과정에서 내부개혁을 주장해 온 유선주 심판관리관을 업무배제시키는 등 '반동' '반개혁' 행위를 저질렀다.

 

그뿐만이 아니다. 김상조 본인도 삼성자본과 결탁한 적이 있었다. 과거 김상조는 삼성 미래전략실 부사장과 사장급 간부들을 자유롭게 만나는 한편 범 삼성계열 족벌언론 중앙일보•jTBC 홍석현 전 회장이 세운 '리셋 코리아'의 팀장을 지냈다. 여기에다 MB정권 때 국무총리를 지낸 정운찬은 김상조•홍석현과 함께 2017년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연대'도 모색하려고 했다. 그만큼 김상조가 삼성자본의 하수인이라는 증거다.

김상조와 삼성의 친분 관계를 드러내는 대목. 삼성자본에 예속된 삼성 앵무새 ㄱㄹㄱ언론들은 철저하게 외면했다!

이렇게 정운찬•홍석현•김상조를 비롯한 '친 삼성'파들이 허례허식하며 기득권이 되어가는 동안 삼성자본과 맞서 삼성에 노동조합을 세우려다 쫓겨난 김용희 노동자는 철탑 위에서 농성을 이어나갔고, 삼성 반도체 백혈병 노동자들은 계속해서 삼성의 책임 있는 사죄와 철저한 배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김상조 위원장은 이들의 목소리를 철저하게 외면했다. 삼성자본의 횡포에 대해서도 방관했다. 김상조 씨는 스스로 '종 삼성파'가 되어버린 셈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이런 인간이 공정거래위원장이라니, "재벌을 처벌하라"를 외쳤던 촛불정신은 대체 어디로 간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과 핵심 관료들은 깊이 반성해야 한다. 재벌을 잡는답시고 재벌과 친하게 지냈던 사람을 공정거래위원장에 올려놓는 것은 촛불과의 전면전을 선포한 것과도 같다. 김상조는 공정위를 떠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20.02.21 0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심과 권력을 바꾼 사이비 학자들... 4.15총선에서는 국민들이 가짜를 가려내야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