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교수 사생활 캐내는 데 급급한 언론들이 외면한 것은?

DVS 논평 2019. 8. 24. 23:14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요즘 조국 교수의 법무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온 나라가 시끌벅적하다. 이 나라의 언론은 조중동부터 한겨레까지 조국 교수의 가정생활부터 돈까지 캐내느라 참 정신없이, 바쁘게 돌아간다. 그런데 그러는 동안 정작 보도해야 할 가치있는 뉴스들은 다 '잘려 나갔다'. 무엇이 잘려나갔을까?

 

조국 교수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절규부터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탄압까지, 조중동도 한겨레도 MBC도 JTBC도 TV조선도 침묵했다]

그 동안 이 나라의 언론은 자본과 권력의 거수기가 되어버려 '이명박근혜 시대'에서 시계가 멈추어 버렸다. 즉 '보수화' '상업화' '획일화'에 다 같이 빠져버린 것이다. 특히 2011년 12월 조중동을 비롯한 수구언론에게 방송까지 만들어지면서 이러한 경향은 더욱 심해졌다. 정치스캔들부터 사건사고, 연예인 사생활까지. 이것이 이 나라 언론의 현실이다. 이 나라의 언론이 조국교수 사생활을 '시시콜콜' 캐내는 동안 많고 많은 중요한 뉴스들이 모두 매장되었다. 그 시간 동안 언론이 보도해야 할, 노동자, 서민, 약소민족의 이야기는 1면이나 헤드라인에도 안 나왔다. (단신뉴스조차도 나오질 않았다!) 이 나라의 언론들이 조국 교수의 사생활을 캐내는 동안 나라 안팎에서는 보도해야 하는 진짜 뉴스들이 수두룩했다.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은 탐욕적 법인분할에 맞서 투쟁하고 있었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정권이 바뀌어도 여전히 고통받고 있었으며, 수많은 통일운동가들은 국가보안법으로 생고생하고 있었으며, 세월호 유가족은 오늘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외치면서 결연하게 투쟁했고, 티베트인들은 중국 정부의 탄압으로 목숨을 잃고 있었고, 팔레스타인 인들은 이스라엘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쓰러져 가고 있었고, 오키나와 인들은 일본의 차별과 멸시로 고통받고 있었다. 그러나 이를 주목하는 언론은 없었다. (오히려 고발뉴스, 뉴스타파, 미디어오늘, 국민TV, 팩트TV 등 대안 언론만이 이 문제를 주목했다.) 이 나라의 언론은 이런 잔혹한 현실을 폭로하기는 커녕 외면해 왔으며 조국 교수의 사생활이나 연예인 스캔들을 보도하느라, 자신들의 할 일이 무엇인지를 까맣게 잊어버렸다. 조중동도 한겨레도 KBS MBC SBS도 JTBC TV조선도 모두 다 그럴 수 밖에 없었다.

 

[특종 경쟁에 눈 먼 언론들의 미래는 대만?]

이런 비슷한 사례를 가진 나라로 미국(거대자본이 언론 장악), 이탈리아(언론재벌가가 총리까지 역임), 일본(신문과 방송이 전 국민 우민화), 베네수엘라(특권언론이 국가 좌우), 대만(언론사 난립) 등이 있는데, 우리의 상황과 비슷한 곳은 대만 되시겠다. 대만도 우리 못지않게 언론사들이 많다. 다만 그곳도 우리 못지않게 위에 언급한 중요한 뉴스들이 매장되어버린 대신 스캔들이나 사생활 털기가 언론보도의 주류가 되어버렸다. 국민당 편 드는 언론과 민진당 편 드는 언론이 상호 양당의 스캔들을 가지고 시시콜콜하게 보도하느라 대만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 대만 서민들의 빈부격차에 대한 비판을 할 줄 모른다. 조국 교수 사생활을 캐내는 보도에 급급한 이 나라가 '언론이 타락한 국가' 대만의 모습을 닮아가는 건 아닌지, 돌아봐야 할 때다. [2019.8.24 DVS]

 

<여러분의 공감 하나가 DVS 논평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요특집] 아직도 독립하지 못한 비운의 땅 티베트

DVS 영상실 2019. 8. 24. 10:59 Posted by 대한민국 종합편성 블로그 DVS_2020

우리는 1945년 8월 15일, 35년간의 일제 식민 지배에서 벗어나 나라를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자신들의 나라를 되찾지 못한 민족도 많습니다. 오키나와, 팔레스타인, 티베트, 위구르... 그 중 중국의 식민지배로 고통받고 있는 티베트를 보노라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35년간 일본의 식민지배로 고통받았던 우리나라의 모습과 너무 닮아 있습니다.

 

 

 

 

티베트는 중국과 전혀 다른 문화권입니다. 티베트인들은 과거부터 자신들의 국가를 구성해 왔습니다. 중국은 자신들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1949년 공산당 정부 수립 이후 티베트를 무력 침공하여 70년째 식민지로 삼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한 술 더 떠 중국은 한족들을 티베트로 대거 이주하는 정책을 세워 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티베트인들은 자신들의 문화와 언어를 소실할 위기까지 내몰렸습니다. 마치 일제강점기 말기 일본이 조선총독부를 통해 '내선일체(内戦一体, 조선과 일본은 하나다)'를 내세우며 우리나라의 말과 글을 빼앗고(학교에서 우리말 사용은 금지되고 일본어만 허용), 창씨개명을 하여 우리나라의 뿌리까지 뽑아버리려 했습니다. 정말 소름돋지 않습니까? 이런 상황 속에서 달라이 라마는 티베트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데도 舊새누리당의 하태경 의원은 "달라이 라마가 중국과 자치를 선언했다"고 망언까지 퍼부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결코 조국 티베트를 팔아먹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티베트의 독립을 위해 목숨걸고 뛰고 있습니다.)

티베트를 식민지배하는 중국 공산당의 모습에서 대한민국을 '일본의 48번째 현'으로 만드려는 자유한국당(=자유당, 자유왜국당)이 떠오릅니다. 친일의 후예, 유신의 후예, 군사정권의 후예이자 뉴라이트 성향의 매국집단 자유당은 일본의 경제침탈을 두둔하고 있어 대한민국을 일본에 통째로 다시 넘기려고 하는데, 만일 그렇게 된다면, 티베트처럼 자신들의 뿌리를 잃어버린 채 살게 되지 않을까 두렵기만 합니다.

이 영상에서 더 가관인 것은 티베트의 수도인 '라싸'의 모습인데, 라싸의 거리에 티베트 고유어보다는 중국어(그것도 본토 간체자)가 더 많이 보이게 되었다는 점에서 자기 민족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티베트의 현실을 볼 수 있으며, 왜색문화와 일본어로 뒤덮이는 서울 홍대의 모습과 판박이가 되어갑니다.

우리는 이 영상에서 2가지 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말과 글, 문화는 그 민족의 정체성이다.' 그리고 '이 세상에 선한 강대국은 없다'는 점입니다. (중남미인들을 보십시오. 자신들의 말과 문화를 스페인과 포르투갈에 빼앗겼습니다. 아프리카를 보십시오. 영국과 프랑스의 팽창주의로 분쟁과 가난의 땅이 되어버렸습니다. 동유럽 문제를 보십시오. 미국과 러시아의 패권지상주의로 인해 자기결정권을 상실했습니다. 한반도를 보십시오. 미국, 일본, 중국 3국의 패권중독과 이권다툼으로 자주성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 속한 대한민국은 수구친일집단 자유한국당과 뉴라이트, 조중동을 비롯한 '꼴통'들이 판을 쳐 수구특권적폐들이 나라를 좌우하는 '남미의 악몽' 베네수엘라 꼴 나고 말았습니다.)

강대국들은 모두가 돈과 권력을 위해 존재하며, 약소 민족의 자기결정권을 존중하지 않고 있는 '아파르트헤이트 국가'임을 위 티베트의 사례를 통해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때입니다.

TAG 티베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